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 지원" 사장님 울리는 '불법금융광고' 성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제적 취약계층을 노린 불법금융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 최근 A씨는 '새정책 특별지원금 안내' 문자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경영위기 등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직장인에게 정책자금으로 지원해준다는 내용이었다. 문자 끝에는 지원 접수를 서두르라는 내용이 적혀 마음이 급해졌다. 하지만 알고 보니 이는 정부 기관을 사칭한 불법 스팸문자였다.

최근 공공기관·대형은행 등 공신력 있는 기관을 사칭해 '서민 긴급지원' 또는 '근로·소득 연계형 대출승인' 등으로 경제적 취약계층을 노리는 불법금융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불법금융광고 적발·수집 및 조치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시민감시단 제보, 감시시스템 등을 통해 적발·수집된 불법금융광고는 102만5965건으로 전년(79만4744건) 대비 29.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정부, 공공기관, 대형 시중은행 등 공신력 있는 기관을 사칭해 대출 상담을 유도하는 문자메시지 광고가 성행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해당 광고는 정부의 공공지원자금이나 금융회사가 연계된 정식 대출상품을 소개하는 것처럼 가장하고 '서민 긴급지원' 또는 '근로·소득 연계형 대출승인' 등 문구를 사용해 경제적 취약계층을 유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방역지원금 긴급지원', '신용보증재단 보증' 등의 문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등을 유인했다.

아울러 인터넷 카페 등에서 특정회원 대상으로 불법대부 상담을 유인하는 불법금융광고도 성행하고 있다. 이는 가입된 회원만이 게시글을 열람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해 감시망을 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신용정보 및 통장 등 불법 매매 목적의 광고도 증가했다. 불법금융업자에게 넘어간 개인정보 및 대포통장 등은 보이스피싱 및 불법사금융 등에 악용돼 무작위 문자발송 및 자금 편취 등 추가적 피해를 유발했다.

이에 금감원은 불법금융광고 관련 유의사항과 소비자 행동 요령을 소개했다. 먼저 금융회사 명의의 전화, 문자메시지, 팩스를 이용한 대부 광고는 불법대부업체일 가능성이 높아 대응하지 말 것을 조언했다.

또 인터넷 카페 등 특정회원을 대상으로 대출상담을 유도하는 광고를 주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유형의 광고는 카카오톡, 텔레그램 등 외부에서 파악이 곤란한 경로를 통해 1대1 상담이 이루어져 추가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대출 진행시 금융감독원 '파인' 홈페이지에서 '제도권 금융회사' 또는 '등록대부업자'인지 반드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만약 미등록·등록 대부업체로부터 대출을 받아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금감원의 '채무자대리인 및 소송변호사 무료 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불법금융광고를 누르기 전에 금융감독원, 서민금융진흥원 등을 통해 공적지원제도를 먼저 확인해 관련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불법금융광고를 발견한 경우 금융감독원, 지자체, 경찰,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에 신속히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