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 "위기는 기회, M&A로 사업화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2022 삼양그룹 조회를 개최하고 직원들에게 상반기 성과 등을 설명했다. /사진=삼양그룹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 위기 속에서도 기회를 찾을 것을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12일 삼양그룹은 경기 성남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2022년 삼양그룹 조회'를 개최했다. 삼양그룹 조회는 김 회장이 직접 직원들에게 상반기 성과와 하반기 전략을 공유하는 행사로 매년 7월쯤 열린다.

이날 김 회장은 "글로벌 경기 침체와 인플레이션 등 외부 환경 악화가 지속될 것"이라며 "스페셜티 제품 확대, 해외 거점 마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의 기존 전략은 악화된 경영 환경 속에서도 유효했고 중장기 목표인 비전 2025를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양그룹은 5년 단위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그룹 전체의 성장 방향을 정한다. 현재 추진 중인 비전 2025는 건강, 친환경, 첨단 산업에 쓰이는 스페셜티(고기능성) 소재를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진출 확대가 목표다.

비전 2025에 따라 식품사업은 대체 감미료 알룰로스를 필두로 당류 저감화 소재에 주력하고 있다. 화학분야와 패키징 사업은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생분해성 플라스틱, 페트 재활용 사업 강화를 비롯해 인수합병(M&A)을 통해 신규 사업에 진출했다. 퍼스널 케어 소재 시장 진출을 위한 케이씨아이(KCI) 인수, 전기전자 소재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한 반도체용 소재 전문 기업 엔씨켐 인수가 대표적 사례다.

의약바이오 사업은 자체 개발한 약물 전달체 기술을 활용한 바이오 신약 개발에 도전 중이다.

김 회장은 "새로운 사업은 M&A를 통해 사업화 속도를 높여야 한다"며 "삼양그룹은 재무적 체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고 위기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기회를 찾으면 위기일 때 생기는 새로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