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5점 만점에 4.8점"… 농심 비건 레스토랑 '풀부킹 몸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Forest Kitchen'(포리스트 키친)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은 포리스트키친 디너 코스 모음 연출 컷. /사진=농심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Forest Kitchen'(포리스트 키친)이 오픈 초반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농심은 지난 5월27일 오픈한 포리스트 키친이 6월 한 달간 방문객 1000명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사전예약제로 운영하는데 주말 예약률은 100%에 달했다. 국내 최초 파인 다이닝으로 품격있는 비건 메뉴를 제공한다는 콘셉트가 소비자의 관심을 끌었다는 설명이다.

가장 반응이 좋은 메뉴는 코스의 첫 요리인 '작은 숲'이다. 레스토랑의 정체성을 잘 표현해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전체적으로는 화이트 아스파라거스와 야생버섯, 코코넛 등 원재료 고유의 맛을 잘 살려낸 요리가 비건 레스토랑의 매력을 돋보이게 했으며 대체육을 사용한 메뉴는 소스를 잘 활용하여 거부감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는 반응이다.

이와 같은 호응에 힘입어 포리스트 키친은 캐치테이블에서 평점 5점 만점에 4.8점으로 높은 점수를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 방문객은 '수준 높은 비건 요리를 선보이는 레스토랑'이라며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포리스트키친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하며 완성도 높은 요리와 최고의 서비스로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지속적인 메뉴 개선과 신메뉴 개발 등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