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뚜레쥬르 단팥빵 100원 올랐다… 제품 평균 9.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제과점 브랜드 뚜레쥬르가 1년 6개월 만에 가격을 인상했다. 사진은 뚜레주르에서 판매중인 단팥빵. /사진=뚜레주르 공식 홈페이지 캡처.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주르도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6일 CJ푸드빌에 따르면 뚜레쥬르는 이번 주부터 제품 80여종의 가격을 평균 9.5%씩 상향 조정했다. 팥빵, 소보로빵, 슈크림빵이 기존 1600원에서 1700원으로 100원 비싸졌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가맹점주들과 충분히 협의해 이번 주부터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며 "가격 인상은 제품 생산에 필수적인 국내외 원부재료 가격 상승, 가공비, 물류 등 제반 비용 인상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했다.

앞서 뚜레쥬르는 지난해 2월 대표 제품 90여개의 가격을 인상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