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저격… 김태원 "표절은 병, 치료 되기 전 방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부활 리더 김태원이 표절 논란을 인정한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을 향해 일침을 놨다. 사진은 'DMC 페스티벌 2016'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부활 김태원. /사진=뉴스1
그룹 부활 리더이자 기타리스트 김태원이 작곡가 유희열의 표절 논란에 쓴소리를 가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는 김태원과 음악평론가 임진모가 출연해 유희열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곡 'Aqua'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주제로 논란의 본질과 해법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김태원은 "유희열과 류이치 사카모토의 곡이 약 8마디 정도 똑같았다. 표절을 의도했다면 한 두마디라도 변형을 했을텐데 그렇게 하지도 않았다"며 "유희열이 그분의 스타덤에 워낙 오래 있다 보니 표절 의혹을 뿌리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태원은 문제가 된 곡뿐만 아니라 다른 곡들도 표절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도 입을 열었다. 그는 "이 때문에 작곡가에게 곡 문의가 어마어마하게 들어온다. 그런 걸 쉬지 않고 겪었기 때문에 (표절) 유혹에 빠질 확률이 높다. 가슴이 아파서 하는 얘기"라고 안타까워했다.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김태원은 "옛날 곡부터 (표절)이야기가 오르내리는데 (표절이) 병이라면 그 병이 치료되지 않고 방관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 이 문제가 얘기된 적이 별로 없다. 그냥 넘어갔지. 서태지도 그렇고. 유희열도 그런 케이스가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과거 서태지와 아이들의 데뷔곡 '난 알아요'(1992)도 표절 시비에 휘말린 사실을 언급해 음악계의 표절 문제가 고질적임을 꼬집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