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빵' 맞은 해군병사 전치 4주… 軍, 폭행 가담 7명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역을 하루 남겨둔 해군 병사를 7명의 병사가 집단 폭행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혔다. 군 당국은 사건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전역을 하루 남긴 해군 병사가 7명의 다른 병사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다. 군 당국은 해당 사건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6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해군 군사경찰단 광역수사대는 집단 구타 혐의로 해군 병사 A씨 등 7명을 수사하고 있다. 이날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달 16일 밤 10시쯤 강원 동해 해군 제1함대사령부 예하 부대에서 B씨(22)를 약 2시간 동안 집단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시 B씨는 전역을 하루 남겨둔 상황이었다. 이에 A씨 등은 전역을 앞둔 병사를 때리는 악습인 이른바 '전역빵'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이들 중 일부 병사는 몰래 반입한 술을 B씨에게 강제로 마시게 한 혐의도 받는다.

해당 폭행으로 B씨는 어깨 인대가 끊어지고 온몸에 멍이 드는 등 전치 4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는 "현재 군 수사기관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정경 p980818@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