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완 LG전자 사장,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TF 리더 맡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에 나선다. 사진은 조주완 LG전자 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LG전자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지원 활동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태스크포스는 LG전자의 해외지역대표, 해외법인관리담당, 글로벌마케팅센터, 한국영업본부, 홍보·대외협력센터 조직으로 구성됐고 리더는 조주완 사장이 직접 맡는다.

약 140개 해외법인 네트워크를 보유한 LG전자는 역량을 동원해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지지와 홍보 활동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LG전자 최고경영진은 해외 출장 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활동을 전개한다. 각국 브랜드샵에 전시된 TV를 통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영상을 송출하는 등의 활동도 실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올 초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 등 세계 유수의 국제도시 한복판에 있는 회사 전광판에 부산의 아름다운 이미지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영상을 상영했으며 앞으로도 지속할 예정이다.

LG전자는 국내에서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하는 활동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부산, 경남, 울산 지역의 LG베스트샵 매장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하는 문구를 담은 현수막을 설치했고 추후 매장 내 TV에서 유치 홍보영상을 송출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부산시 청사 내에 안내로봇인 'LG 클로이 가이드봇'을 지원하며 부산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에 힘을 보태고 있다.
김동욱 ase846@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