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곧 국회에 제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대구시장이 5일 시청 청사에서 취임 이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구시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에 대해 "조만간 특별법이 곧 국회에 제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5일 중구 동인동 소재 시청 청사에서 취임 이후 첫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전액 국비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대구통합신공항특별법'과 추경호 의원(현 경제부총리)이 발의한 '대구경북신공항건설특별법'을 병합한 새 법안을 대구·경북 의원 이름으로 발의할 것"이라며 "대표 발의자는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이 법안은 대구 국회의원 전원이 찬성하고 경북 국회의원 일부가 찬성하는 안으로 전날 합의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법안 통과 여부에 대해선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국비 건설에 찬성해 민주당도 반대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홍 시장은 군 공항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민간공항은 전액 국비로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하며 특별법 발의를 준비해 왔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이 통과될 때 대구·경북지역 의원 중 저만 찬성했다고 배신자라고 하는데 그건 멍청한 짓"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을 찬성해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도 국비 지원을 요구할 수 있다"며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는 관문공항을 만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경남도지사 시절 1조 4000억 원의 빚을 하루에 11억 원씩 갚아 3년 반 만에 채무 제로를 이뤄낸 경험을 바탕으로 과감한 재정혁신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재정점검단을 통해 시민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철저히 살피고 선심성, 낭비성 예산은 철저히 걸러내겠다"고 약속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