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최저가' 다시 꺼내든 이마트,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가 최저가 정책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펼친다. 사진은 이마트 본사./사진=뉴스1
물가에 비상이 걸리자 이마트가 '최저가'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난 4일 이마트는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실행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이 많이 구매하는 주요 상품들의 가격을 내리고 상시 최저가로 제공하겠다는 것. 이마트 측은 "연말까지 최저가 정책을 확대해나가고 이후에도 고물가 상황이 진정되지 않는다면 연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상시 최저가로 제공할 40대 필수상품을 선정했다. 우유·김치 등 가공식품 17개, 계란·양파 등 신선식품 7개, 화장지·비누 등 일상용품 16개로 이뤄졌다.

이마트는 해당 상품군에 대해 다른 대형마트(홈플러스, 롯데마트 온라인몰 가격)와 대형 온라인몰(쿠팡 로켓배송 가격)보다 싸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40대 품목에 속한 전체 상품들은 종전보다 평균 13.0% 가격이 내려갔다.

이마트의 최저가 정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롯데마트·홈플러스 등을 의식해 '최저 가격 보상 적립제'를 실시했다. 세 군데보다 가격이 비싼 경우 차액을 포인트로 적립해준다는 취지였다.

당시 경쟁사는 최저가 경쟁에 이렇다 할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마트의 성과도 뚜렷하지 않았는데 대형마트를 돌아다니며 최저가를 확인하는 소비자가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저가 경쟁은 출혈 전쟁"이라며 "이제 소비자들은 작은 가격 차이로 유통채널을 바꾸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실상 현재의 최저가 경쟁은 고물가 시대에 맞춰 '제일 싸다'는 이미지 전략이라는 것.

롯데마트의 경우 이미 지난 3월부터 '물가안정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가격관리팀을 운영하고 있다. 매출 상위 30% 생필품 500여 품목을 집중 관리 중이다.

이번 최저가 정책은 이커머스인 쿠팡을 언급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한 이커머스 전문가는 "이마트가 온라인 시장에 주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가 악화된 이마트 실적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마트의 연결기준 올 1분기 순매출액은 7조35억원, 영업이익은 344억원이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8.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72.0%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에는 지난해 지분을 인수한 SCK컴퍼니(옛 스타벅스코리아)와 G마켓글로벌(옛 이베이코리아)의 무형자산 감가상각비가 반영됐다.

일각에서는 물가안정이라는 과제를 떠안은 정부와의 협상을 위한 전략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주요 규제개선 과제 중 하나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온라인 배송 금지 등을 규제개선 과제로 선정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 규제 완화 등에 대해 논의할 때 그들이 해온 역할을 강조할 것"이라며 "고물가 시대에 소비자들이 가격에 다시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보여 이번 마케팅이 업계 안팎에서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