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천장 모르는 소비자물가, 23년 7개월 만에 '6%'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월 소비자 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6.0% 상승했다. 외환위기였던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한 시민이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6월 소비자 물가가 외환위기 이후 23년 7개월 만에 6%대로 뛰어올랐다.

통계청이 지난 5일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는 108.22(2020=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6%포인트(p)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2%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10월(3.2%) 3%대로 올라섰다. 올해 3월(4.1%)과 4월(4.8%)에는 4%대, 5월(5.4%) 5%대를 기록하더니 6월엔 6%대로 뛰어올랐다.

품목별로 공업제품과 서비스가 물가 상승을 견인했다. 석유류(39.6%)와 가공식품(7.9%)을 비롯한 공업제품은 1년 전보다 9.3% 올랐다. 농축수산물은 축산물(10.3%)과 채소류(6.0%)를 중심으로 4.8% 오르며 전월(4.2%)보다 오름폭이 컸다.

전기·가스·수도도 1년 전보다 9.6% 올랐다. 지난 4월과 5월에 전기·가스요금이 연이어 인상된 탓이다.

개인서비스는 외식(8.0%)과 외식 외(4.2%)가 올라 5.8% 상승했다. 공공서비스는 0.7%, 집세는 1.9% 각각 상승했다.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4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7.4% 올라 1998년 11월(10.4%) 이후 가장 상승률이 높았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 상승률은 4.4%로 2009년 3월(4.5%)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동월 대비 5.4% 올랐다. 지난 1월(6.0%)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