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전세계 입맛 홀린 K-푸드, 라면·김으로 수출신화 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상반기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대인 62억1000만 달러(한화 8조451억원)를 기록했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라면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해 상반기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와 해양수산부(해수부)는 올해 상반기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전년동기대비 14.6% 증가한 62억1000만 달러(한화 8조451억원)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품목별로 ▲라면(3억8370만 달러) ▲과자류(3억1460만 달러) ▲ 음료(2억7790만 달러) ▲쌀가공식품(9040만 달러)이 수출을 견인했다.

라면은 세계 1위 라면 소비국인 베트남을 비롯한 전 세계 각국에서 매운맛·할랄라면 등의 제품이 인기를 끌었고 대형유통매장, 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망을 통한 입점이 확대되면서 수출이 증가했다.

음료는 동남아 지역 국가를 중심으로 야외활동이 늘며 수요가 늘어났다. 특히 알로에 음료, 과일청, 차(茶)를 비롯한 건강음료가 인기였다.

쌀가공식품의 경우 한국 식문화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며 미국을 중심으로 즉석밥, 떡볶이, 막걸리 등의 인기가 높았다.

수산식품은 ▲김(3억7590만 달러) ▲이빨고기(5640만 달러) ▲전복(2900만 달러) 등의 수출이 증가했다.

김은 수산식품 단일 품목 최초로 연 수출액 7억 달러를 넘길 전망이다. 이빨고기는 미국으로의 수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전복의 경우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확산돼 일본과 베트남으로의 활전복 수출이 증가했다.

농식품부는 신선농산물이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만큼 생산단계의 품질과 안전성을 높이고 농식품 전용 선복과 항공기를 통해 물류를 안정화하는 등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해수부도 하반기에 수출 상승세가 이어지도록 신규 거래선 확보를 추진하는 등 수출업계를 지원할 방침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통관·물류 등 대외여건 변화에 따른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해 농식품 수출 성장세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