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광주·전남, 6월 소비자물가 6.3%·7.1% ↑...IMF 이후 최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6월 광주·전남지역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각각 6.3%, 7.1% 상승해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광주광역시 전경/사진=머니S DB.
지난 6월 광주·전남지역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각각 6.3%, 7.1% 상승해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감물가를 반영하는 생활물가지수는 광주·전남 모두 8%대를 웃돌며 장바구니를 채우는 일이 버거워졌고, 소비자물가가 한동안 치솟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소비자물가가 10%대까지 오를 것이라는 불안감마저 엄습해오고 있다.

5일 호남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6월 광주·전남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광주 소비자물가지수는 108.59(2020년=100)로 전월대비 0.6%, 전년동월대비 6.3% 각각 상승했다.

광주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 전년대비 3.4% ▲2월 3.5% ▲3월 4.0% ▲ 5월 5.5% ▲6월 6.3%로 상승폭이 커졌고, 2008년 7월 세계금융위기 당시 6.3% 상승한 것으로 제외하곤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최대치이다.

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8%, 전년동월대비 8.1% 각각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소비자 물가의 조사 대상이 되는 품목 중에서 쌀, 배추, 쇠고기처럼 소비자들이 자주 구입하는 기본 생필품 156가지를 선정해 평균적인 가격 변동을 나타낸 수치로 소비자가 느끼는 체감물가를 의미한다..

이같은 물가 폭등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유류를 시작으로 안 오른게 없다. 아니 올라도 너무 올랐다.

지출 목적별로 전년동월대비 ▲경유(50.3%) ▲휘발유(30.7%) ▲자동차용LPG(35.9%) ▲승용차임차료(28.9%) ▲수입승용차(5.2%)등 교통(16.9%)부문이 가장 많이 올랐다. 돼지고기(22.0%) ▲수입쇠고기(28.7%) ▲빵(8.2%)등 식료품·비주류음료(7.8%) ▲생선회(외식:16.4%) ▲치킨(8.7%) ▲맥주(외식:10.8%)등 음식·숙박(7.6%) ▲전기료(11.0%) ▲도시가스(10.8%) ▲공동주택관리비(4.2%) ▲전세(1.3%) ▲등유(55.2%) 등 주택·수도전기·연료(4.2%)등이 상승했다.

품목성질별로 상품(9.0%)부문에서는 ▲농축수산물(7.9%) ▲ 공업제품(9.2%) ▲ 전기·가스·수도(9.5%)등이 올랐고,서비스(3.7%)는 ▲집세(1.0%) ▲공공서비스(0.6%) ▲개인서비스(5.4%)가 각각 상승했다.

전남 6월중 전남 소비자물가지수는 109.39(2020년=100)로 전월대비 0.8%, 전년동월대비 7.1% 각각 상승했다.

전남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 3.8% ▲2월 4.0% ▲3월 4.6% ▲4월 5.5% ▲5월 6.2% ▲7월 7.1%로 상승해 외환위기 이후 24년만에 최대치이다.

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1.0%, 전년동월대비 8.6% 각각 상승했다.

지출목적별로 ▲경유(51.3%) ▲휘발유(31.6%) ▲자동차용LPG(29.1%)등 교통(19.2%)부문이 가장 많이 올랐고 ▲등유(74.4%) ▲전기료(11.0%) ▲도시가스(10.5%)등 주택·수도·전기·연료(9.0%)부문, ▲구내식당식사비(8.6%) ▲치킨(10.9%) ▲맥주(외식:12.5%)등 음식·숙박(8.6%) ▲기타상품·서비스(6.7%) ▲식료품·비주류음료(6.2%) ▲가정용품·가사서비스(5.0%) ▲오락·문화(3.5%) ▲의류·신발(3.4%) ▲주류·담배(2.8%) ▲교육(1.1%) ▲통신(1.0%) ▲보건(0.8%)등 전 부문에서 상승했다.

품목성질별로 상품은 전월대비1.0%, 전년동월대비 9.7% 각각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전월대비 0.6%하락했으나,전년동월대비 4.0%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전월대비1.4%,전년동월대비 1.2% 각각 상승했고,전기·가스·수도는 전월대비0.0% 보합,전년동월대비 9.6% 상승했다.

서비스는전월대비 0.6%,전년동월대비 4.1% 각각 상승했다. 집세는 전월대비0.0% 보합, 전년동월대비 1.1%상승했고, 공공서비스는 전월대비 0.1%, 전년동월대비 0.9% 각각 상승했다. 개인서비스는 전월대비 0.9%, 전년동월대비 5.9% 각각 상승했다.

호남통계청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상당기간 물가 상승을 부채질 할 요인이 산재해 있다"고 내다봤다.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