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6.3도 강진'에 처참한 현장… 최소 5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현지시각) 이란에서 6.3도의 강진이 발생했다./사진=IRNA
이란에서 6.3도의 강진이 발생해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2일(현지시각) 이란 국영TV에 따르면 남부 호르모즈칸 지방 사예 호쉬마을에서 진도 6.3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숨지고 44명이 부상 당했다. 구조팀은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1000km가량 떨어진 진앙지 근처 인구 300명의 사예 호쉬마을에 파견됐다.

이른 아침 지진이 발생한 뒤 여진이 계속되자 주민들이 거리에 나와 있으며 건물 등 시설이 여진으로 계속 부서지고 있다. 지진 발생 지역에서는 최근 몇 주 새 여러 차례 약한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11월에는 6.4도와 6.3도의 지진이 발생해 2명이 숨졌다. 인접국에서도 지진이 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지각판 경계선에 위치한 탓에 평균 하루 1차례 지진이 발생한다. 지난 2003년 고대도시 밤에서 진도 6.6의 지진이 발생해 2만6000여명이 숨졌다. 2017년에는 이란 서부에서 진도 7의 지진으로 600명 이상이 숨지고 9000명 이상이 부상했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