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맥도날드가 찾은 한국의 맛 "버거 하나를 위해 보성까지 왔습니다!"

신메뉴 '보성녹돈 버거'로 '창녕 갈릭 버거'에 이은 찐 한국의 맛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aste of Korea(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온 맥도날드가 신메뉴 '보성녹돈 버거'를 출시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지난해 전라남도 및 협력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고품질의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는 'Taste of Korea'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 바 있다.

지난해 출시한 '창녕 갈릭 버거'에 이어, 올해는 전남 보성의 녹차잎 사료로 충청 지역 농장에서 키워낸 '보성녹돈' 패티가 담긴 '보성녹돈 버거'를 선보인다.

'보성녹돈'은 육질이 연하고 부드러우며 잡내를 최소화한 국내산 프리미엄 돈육으로, 타 돈육에 비해 비타민 B1, 리놀렌산의 함량이 높으며 수분을 유지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특징이 있다. 맥도날드는 보성녹돈의 장점을 극대화해 영양과 육즙이 꽉 찬 113g의 두툼한 패티로 재탄생시켰다.

맥도날드의 '보성녹돈 버거'에는 돼지고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아삭한 식감의 양배추와 생으로 먹어도 순한 적양파가 더해져 버거의 맛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여기에 신선한 토마토와 깊은 고기의 풍미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베이컨이 포함돼 풍성한 맛을 극대화했다. 특히 양배추와 적양파, 토마토는 전량 국내산이 사용돼 '한국의 맛'을 더욱 살렸다.

소스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보성녹돈 버거와 완벽한 조화를 자랑하는 매콤하고 진한 '스파이시 치즈 소스'는 꾸덕한 체다 치즈와 담백한 그라나파다노 치즈의 조합에 알싸한 카옌 페퍼로 한국인이 선호하는 매콤한 맛을 더해 치즈 특유의 풍미와 깔끔한 매운맛을 자랑한다.

한국맥도날드 총괄 쉐프 최현정 이사는 "지난해 선보인 '창녕 갈릭 버거'에 보내주신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올해는 버거의 메인 재료인 패티에 한국의 맛을 담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품질의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신메뉴를 선보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들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