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 판매 크게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제과가 선보인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의 판매고가 약 한 달 만에 2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가 선보인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의 판매고가 약 한 달 만에 2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롯데제과는 지난달 온라인과 백화점 채널을 시작으로 5종의 '제로' 제품을 선보였다. 제품을 경험한 소비자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각종 SNS를 통해 후기를 공유했고 롯데제과는 이에 힘입어 이달 초부터 제품 판매를 슈퍼마켓, 할인점 등 대부분의 유통 채널로 확대했다.

이후 예상치를 뛰어넘는 판매 추세를 보이며 준비했던 초도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며 일부 유통점에서는 물량 부족으로 제품 공급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제로' 제품에는 과자류인 '초콜릿칩 쿠키', '카카오 케이크', '후르츠 젤리'와 빙과류인 '아이스 콜라', '아이스 초코바'가 있다. '초콜릿칩 쿠키'와 '카카오 케이크'는 진한 초콜릿 풍미와 달콤함이 잘 어우러진 정통 쿠키, 케이크 맛을 느낄 수 있다.

'후르츠 젤리'는 복숭아와 키위의 복합 과일 맛을 적용, 달콤 상큼한 맛이 특징이며 쫄깃한 식감이 좋다. 일반 젤리보다 칼로리가 25%가량 낮지만 달콤한 맛은 그대로다. '아이스 콜라'는 달콤한 콜라 맛에 아삭아삭 씹히는 얼음알갱이가 시원함을 더해준다.

이 제품 역시 칼로리가 30% 가량 적어 다이어터들에게 특히 인기가 있다. '아이스 초코바'는 정통 초코바로 믹스, 퍼지, 코팅까지 초콜릿 풍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롯데제과는 광고모델로 배우 이성경을 발탁, TV광고를 비롯하여 현장 제품 기획전, 온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를 적극 홍보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추후 초콜릿, 캔디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 '제로' 브랜드를 더욱 확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제과 제공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