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페트병, 옷으로 재탄생… 민·관 '새활용' 체계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개발공사,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가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사진은 해당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각 민·관 관계자들 모습. /사진=제주개발공사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배출되는 투명 페트병을 새활용(업사이클)하는 사업에 참여한다.

24일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전날 죽전휴게소에서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함께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휴(休)-사이클은 휴게소에서 배출된 폐자원의 올바른 분리배출과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이번 다자협약에 따라 5개 기관·기업은 폐페트병을 고품질의 재활용 원료로 재생하기 위해 수거 과정부터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이들은 ▲고객 참여형 페트병 무인회수기 설치 ▲휴게소 이용객 및 일반국민 대상 자원 재활용 촉진활동 등의 협력을 약속했다.

시범사업은 죽전(서울방향), 경주(부산방향), 천안삼거리(서울방향) 휴게소 등 전국 18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휴게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무인회수기에 페트병을 투입하면 기기가 재활용 품질이 높은 물건을 자동 선별한다. 선별된 페트병은 별도로 운반돼 폐기물 선별장으로 이동하며 이후 재활용 라인을 통해 섬유, 식품용기 등으로 재생할 수 있는 원료로 재탄생된다.

이용객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휴게소의 인공지능 무인회수기에 페트병을 투입해 적립한 포인트로 이벤트에 참여하면 페트병을 새활용해 제작한 제주삼다수 친환경 피크닉세트를 받아볼 수 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휴게소 이용객이 많아지는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야외에서도 간편히 실천할 수 있는 자원순환 방법을 알리기 위해 이번 협약에 참여하게 됐다"며 "생산 과정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점차 줄여가는 것은 물론, 페트병 수거 및 새활용에도 적극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