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삼양사, 쿠킹클래스로 자립준비 청년 진로 탐색 지원

삼양사 서브큐, 제빵 성형부터 포장, 홍보 방법까지 전반적 직업 체험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양사는 종로 소재 큐원 홈메이드플라자에서 자립준비청년들에게 쿠킹클래스로 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삼양사 제공)

삼양사가 자립준비청년의 진로 탐색에 힘을 보탰다. 자립준비청년은 가정 외 보호체계에서 보호받다가 만 18세가 되어 독립해 사회로 진출하는 청년이다.

삼양그룹의 식품, 화학 계열사인 삼양사(최낙현 대표)는 전국경제인연합회(허창수 회장)에서 개최한 '자립준비청년 가치걸음 캠페인'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가치걸음 캠페인은 전경련과 사회적 기업 브라더스키퍼(대표 김성민)가 공동 주관하고 K-ESG 얼라이언스 기업 9개사가 경제·금융교육, 취업멘토링, 산업현장 견학 및 직업교육 등을 실시해 자립준비청년들의 사회 진출을 지원하는 활동이다.

삼양사는 식품 사업의 특성을 살려 쿠킹 클래스를 진행해 자립준비청년에게 제빵 직업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종로 큐원 홈메이드플라자에서 진행됐다.

삼양사 서브큐 소속 정종규, 황명수 제과기능장은 식빵 성형, 발효, 굽기 등 조리 과정은 물론 포장 과정까지 지도하고 초보자에게는 난이도가 있는 생지를 이용한 크로와상 성형 과정도 함께 가르쳤다. 제빵 실습 후에는 직접 만든 식빵, 크로와상 등을 시식하고 메뉴판 및 SNS 홍보, 전시용 사진 촬영까지 체험하며 실제 베이커리 운영과 관련한 전반적인 직업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삼양사 관계자는 "이번 쿠킹 클래스를 통해 제빵, 베이킹 관련 직업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향후 진로 결정에 작으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자립준비 청년들의 성공적인 사회 정착과 진출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삼양사 서브큐는 식품 사업의 특색을 살려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베이커리 꿈나무 육성' 프로그램, '드림스타트 쿠킹 클래스' 등을 운영하며 청소년들이 제과 제빵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지원했다.

베이커리 꿈나무 육성 프로그램은 대안학교 학생에게 제과제빵 수업을 통해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고 협동심 등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이다. 드림스타트 쿠킹 클래스는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키즈 쿠킹 클래스다. 2017년부터는 삼양그룹 임직원과 가족이 삼양사 큐원 제품을 활용해 식빵, 머핀 등을 만들어 인근의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에 전하는 '사랑이 빵빵해'도 운영 중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