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수집 열풍에 신났네… CU, 토이캔디 매출 12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이캔디(장난감처럼 가지고 놀면서 먹는 것)가 최근 편의점 대세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은 한 소비자가 CU에서 판매되고 있는 토이캔디를 들고 있는 모습. /사진=CU
아이들의 장난감으로 여겨졌던 토이캔디(장난감처럼 가지고 놀면서 먹는 것)가 10~20대 사이에서 편의점 대세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21일 CU에 따르면 지난달 토이캔디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28.4% 상승했다. 1년 만에 시장 규모가 2.5배 가량 커졌다. 같은 기간에 일반 캔디 매출이 15.9% 신장한 것과 비교하면 8배나 큰 신장 폭이다.

토이캔디 카테고리 매출 급신장은 10~20대가 이끌었다. 이들은 키링(열쇠를 끼워 보관하는 데 쓰는 고리)과 오뚝이(오뚝오뚝 일어서는 어린아이들의 장난감) 등을 수집하는 경향을 보인다. CU에 따르면 지난달 토이캔디 구입 고객 중 14.9%가 10대로 나타났다. 전년동기대비 4.2%포인트(p) 늘었다. 20대 고객 비중은 7.4%p 늘어난 26.5%를 기록했다.

지난 3월 시작된 띠부띠부씰(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는 스티커) 열풍으로 캐릭터 피규어와 스티커 등이 수집용으로 큰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원래 영유아를 겨냥해 출시된 캐릭터 토이캔디가 MZ세대 고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CU의 오뚝이 토이캔디 역시 입소문을 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상품을 찾을 수 있는 점포를 문의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으며 고객 수요가 생산량을 초과하면서 일부 품목은 현재 점포당 최대 주문 수량이 한 세트로 제한된 상태다.

토이캔디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는데 맞춰 CU는 오는 22일 만화 원피스 캐릭터가 디자인된 원피스 오뚝이 달콤캔디를 출시한다. 해당 상품은 총 14가지 원피스 캐릭터가 들어간 미니 오뚝이가 랜덤으로 들어있다.

다음 달 6일부터는 업계 단독으로 브레드 키링 캔디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상품에는 각 애니메이션의 20가지 캐릭터 키링이 무작위로 동봉된다.

김장웅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MD는 "아이들을 겨냥해 출시됐던 토이캔디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활용한 단독상품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 상품들을 확대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