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BQ, 미국에 이어 일본 찍고 대만까지 'K-치킨' 글로벌 영토 확장 '속도'

마스터 프랜차이즈 연계 3년 전 대만 외식 시장 진출, 아시아지역 영토 확장 발판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가 'K-치킨'을 앞세워 글로벌 영토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BBQ 관계자는 "중국, 일본에 이어 대만에서도 시장 진출 3년 만에 18번째 매장을 오픈하며 동아시아 지역 글로벌 사업이 호조를 보인다"라고 말했다.

대만의 베이터우 매장은 타이페이 시내에서 전철을 타고 30여 분 떨어진 관광 도시로, 40여 개의 온천을 보유하며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에 소개되면서 대도시를 벗어나 여가를 즐기고 싶은 현지인들이나 여행객 등이 많이 찾아 유동 인구가 풍부한 상권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BBQ 베이터우점은 현지 고객들을 대상으로 오픈 기념 치킨 할인 판매 혜택과 시크릿양념 소스를 바른 떡 튀김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대만 현지에서는 대표적인 K-푸드로 한국식 입맛을 널리 알리기도 했다.

BBQ는 2018년 3월 첫 매장 오픈을 시작으로 대만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에 진출했다. 대만에 진출하면서 BBQ는 치킨을 비롯해 떡볶이, 잡채, 전 등 다양한 한식 메뉴를 선보여왔다.

BBQ는 타오위한, 타이중, 타이난 등 대만의 중심 도시에 매장을 오픈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으며, 현지에서 K-푸드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고 한류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가 'K-치킨'을 앞세워 글로벌 영토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BBQ 제공)

특히, 대만의 외식 시장이 계속 확대되고 있고 치킨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 BBQ의 대만 진출은 아시아 시장으로의 영토 확장을 위한 성공적인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윤홍근 BBQ 회장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이후 '글로벌 식품 기업'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면서 신규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며 글로벌 사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앞서 BBQ는 2025년 전 세계 5만 개의 가맹점 개설을 목표로 밝힌 바 있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