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역전승' 후인정 감독 "케이타 믿었다, 3차전 후회 없이 즐기겠다"

1승1패로 최종 3차전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1-22시즌 도드람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KB 후인정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의정부=뉴스1) 이재상 기자 = 3세트 19-24를 뒤집고 대역전승을 따낸 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이 에이스 노우모리 케이타를 칭찬했다. 구단 첫 챔피언결정전 승리를 수확한 후 감독은 마지막 3차전에서 후회 없는 게임을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B손보는 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3전 2선승제) 2차전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3-1(18-25 25-19 27-25 25-18)로 이겼다.

5일 1차전을 내줬던 KB는 홈에서 승리를 따내며 1승1패를 만들었다. 올 시즌 챔프전은 코로나19 여파로 3전 2선승제로 열린다.

케이타는 이날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5득점, 공격성공률 58.93%로 펄펄 날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경기 후 후 감독은 취재진을 향해 재치 있는 농을 건넸다. 그는 "(3차전까지 가서)귀찮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7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1-22시즌 도드람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KB 후인정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후인정 감독은 에이스인 케이타를 향한 굳건한 믿음을 전했다. 첫 경기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케이타가 언젠가는 터질 것이라 믿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케이타는 스스로 뭘 해야 하는지 아는 친구"라면서 "우리는 항상 믿고 있었다. 언젠가 터질 것이라 믿었다. 결국 3세트 후반에 터졌다"고 엄지를 세웠다.

후 감독은 가장 짜릿했던 역전승 경험을 묻자 "선수 시절 한 차례 있었다"며 "(현대캐피탈 시절) 2007-08시즌 플레이오프에서 대한항공전에서 2-11을 뒤집은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곧바로 "그때는 너무 오래 됐다. 지금이 더 좋다"고 덧붙였다.

후인정 감독이 이끄는 KB는 9일 3차전에서 최종 승부를 가리게 됐다.

그는 "부담은 없다"며 "어차피 마지막 경기다. 후회 없이 즐기겠다"고 강조했다.

감독 커리어 첫 우승의 기회를 잡은 후인정 감독은 "무조건 우승 하겠다. 지켜봐 주십시오"라고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