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장도 인정한 케이타의 활약 "충분히 박수 받을 만 하다"

35점 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1-22시즌 도드람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세트 스코어 3대1로 승리한 KB의 케이타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의정부=뉴스1) 이재상 기자 = 적장이었던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도 상대 에이스 노우모리 케이타(말리)의 활약에 혀를 내둘렀다. 우승을 눈 앞에 뒀던 대한항공이 케이타를 막지 못하며 챔피언결정전 2차전을 패했다.

KB손보는 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3전 2선승제) 2차전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3-1(18-25 25-19 27-25 25-18)로 이겼다.

5일 1차전을 내줬던 KB는 홈에서 승리를 따내며 챔프전 3차전으로 향하게 됐다. 창단 첫 챔프전에 오른 KB는 역사적인 챔프전 홈 첫 승리를 기록했다.

케이타는 이날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5득점으로 펄펄 날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대한항공 입장에서는 3세트가 뼈아팠다. 세트스코어 1-1에서 3세트를 24-19까지 앞섰지만 상대 케이타를 막지 못하며 대역전패를 기록했다.

경기 후 토미 감독은 "승리한 KB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상대가 잘했다. 마지막 득점을 올리는 팀이 승리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7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1-22시즌 도드람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KB 케이타가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토미 감독은 비록 상대였지만 케이타를 향해 엄지를 세웠다.

그는 "서브 리시브는 됐는데 우리가 포인트를 내지 못했다"면서 "어려운 공을 잘 띄었는데 결정이 나지 않았다. 케이타가 어려운 순간에 서브를 때린 것은 박수를 받을 만 하다"고 말했다.

토미 감독은 9일 열리는 3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충분히 잘하고 있다"면서 "홈 경기장에서 열리기 때문에 반드시 우리의 날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