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보다 위대했던 '케이타 손해보험'…KB의 창단 첫 챔프전 승리 수훈갑

35득점 맹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1-22시즌 도드람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KB 케이타가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의정부=뉴스1) 이재상 기자 = 세트스코어 1-1, 19-24로 KB손해보험이 밀리고 있는 상황. 모두가 3세트는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KB에는 노우모리 케이타(말리)가 있었다.

케이타의 서브가 터지기 시작했고, KB도 끈질긴 수비를 통해 흐름을 바꿨다. 의정부체육관을 찾은 2027명 팬들의 함성도 절정에 달했다.

케이타가 '팀보다 위대한 선수'라는 것을 입증하며 KB손보의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승리를 이끌었다.

KB손보는 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3전 2선승제) 2차전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3-1(18-25 25-19 27-25 25-18)로 이겼다.

5일 1차전을 내줬던 KB는 홈에서 극적인 승리를 따내며 챔프전 3차전으로 향하게 됐다. 창단 첫 챔프전에 오른 KB는 역사적인 챔프전 홈 첫 승리를 기록했다.

케이타는 이날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5득점, 공격성공률 58.92%로 펄펄 날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3세트가 경기의 백미였다.

19-24에서 케이타의 서브 때 조금씩 격차를 좁힌 KB는 케이타의 백어택이 잇따라 터지며 24-24 동점을 만들었다.

곧바로 케이타의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가 터지며 순식간에 승부가 역전됐다.

대한항공이 링컨 윌리엄스의 백어택으로 한숨을 돌리는 듯 보였지만 곧바로 케이타의 백어택으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고, KB는 상대 정지석의 공격 범실로 3세트를 잡아냈다.

이번 시즌 4차례 라운드 MVP를 차지했던 케이타는 챔프전에서도 왜 자신이 최고의 선수인지를 입증했다.

4세트 24-18 매치포인트에서 케이타의 쳐내기 공격이 터지자 KB 선수들은 마치 우승한 것처럼 포효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말리 괴물 케이타가 있었다.

7일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1-22시즌 도드람V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KB 케이타가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