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오뚜기, 각양각색 쌀가공식품으로 ‘밥심’ 공략나서

편의성 높인 파우치죽, 구수한 누룽지 등도 한 끼 식사 대용으로 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인의 삶을 움직이는 원동력, ‘밥심’이 변하고 있다. 최근 통계청이 내놓은 ‘2021년 양곡 소비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양곡년도(2020년 11월 1일~2021년 10월 31일) 가구 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6.9kg으로 전년보다 1.4% 감소했다. 1인 가구 증가와 서구화된 식생활 등이 지속적인 쌀 소비량 감소의 주요 배경으로 풀이된다.

반면, 제조업(식료품 및 음료) 부문 쌀 소비량은 68만 157톤으로, 전년 대비 4.6%늘었다. 코로나19 이후 내식 비중 확대에 따라 쌀을 원료로 한 가정간편식(HMR) 수요가 늘면서 다양한 쌀가공식품이 소비자들의 ‘밥심’을 채우고 있는 것이다.


◆ 넉넉한 양과 차별화된 맛, ‘오뚜기 컵밥’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2020 가공식품 세분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쌀가공식품 소매점 매출액은 884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쌀가공식품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는 것은 즉석밥과 컵밥 등 ‘가공밥’이다. 

가공밥은 쌀가공식품 유형별 구입률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구입이 증가한 제품군 1위(56.1%)에 올랐다. 쌀가공식품에 대한 선호도 역시 가공밥이 44.1%로 가장 높았다.

지난 2004년 즉석밥 시장에 진출한 ㈜오뚜기는 순수밥은 물론 소스와 짝을 이룬 20여종의 다양한 세트밥을 처음으로 출시했으며, 2016년부터는 편의성을 강조한 컵밥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오뚜기 컵밥’은 메뉴별 고유의 맛을 강화하고 큼직한 건더기를 듬뿍 넣은 것이 특징으로, 현재 덮밥류와 비빔밥류, 전골밥류, 찌개밥, 국밥 등 총 26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이 중 쇠고기미역국밥과 황태콩나물 해장국밥, 설렁탕국밥 등은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통해 입증된 오뚜기만의 조미 노하우를 담아 더욱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다.

㈜오뚜기는 2020년 컵밥에 포함된 밥의 양이 다소 부족하다는 소비자 의견에 귀 기울여 업계 최초로 컵밥 전 제품의 밥 양을 20% 늘렸다. 이와 동시에 기존보다 길어진 슬라이드 스푼을 동봉해 취식 시 내용물이 손에 묻지 않도록 편의성을 높인 점도 눈에 띈다.


◆ 풍부한 맛과 영양, 간편하게 즐기는 ‘오뚜기 오즈키친 파우치죽’



아플 때 먹는 환자식으로 여겨졌던 ‘죽’도 든든한 한 끼를 책임지는 가정간편식으로 자리매김한지 오래다. ‘2020 가공식품 세분시장 보고서’에 의하면, 2019년 죽류 판매액은 1332억원으로 전년 대비 50.5% 급증했다.

지난 2016년부터 용기죽을 판매해온 ㈜오뚜기는 2019년 ‘오즈키친 파우치죽’ 4종을 출시하며 파우치죽 시장에 뛰어들었다. ‘오즈키친 파우치죽’은 우수한 품종의 쌀과 신선한 원재료를 활용한 프리미엄 죽 제품으로, 전자레인지에 또는 끓는 물에 데우기만 하면 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오뚜기가 간편하면서도 영양이 풍부한 아침대용식을 찾는 소비자들을 위한 프리미엄 간편식 ‘오즈키친 파우치죽 4종’을 선보였다.

㈜오뚜기가 처음 선보인 △큼직한 전복과 버섯의 향긋한 풍미가 돋보이는 ‘전복죽’ △부드러운 닭고기와 인삼의 향이 어우러지는 ‘영양닭죽’ △달콤한 호박과 밤, 강낭콩이 조화를 이루는 ‘단호박죽’ △찹쌀과 흑미를 넣어 식감을 살린 ‘동지팥죽’ 등에 이어 △송이버섯죽 △버섯불고기죽 △진짬뽕죽 △트러플버섯죽 등으로 파우치죽 라인업을 강화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오뚜기 제공



◆ 국산 쌀을 옛날 방식 그대로 구워낸 ‘오뚜기 옛날 구수한 누룽지’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누룽지는 바쁜 현대인들의 시린 속을 따뜻하게 데워주는 아침식사 대용으로 인기다.

㈜오뚜기 ‘옛날 구수한 누룽지’는 갓 지은 밥을 옛날 방식 그대로 무쇠판에 직접 구워내 누룽지 고유의 바삭한 식감과 구수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100% 국내산 쌀을 사용해 풍부한 맛과 영양을 담아냈으며, 뜨거운 물만 부으면 3~4분 만에 완성돼 캠핑 등 야외활동에서도 손쉽게 조리 가능하다.

㈜오뚜기 관계자는 “가정간편식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다채로운 쌀가공식품들이 간편한 식사 대용이나 영양 간식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의 쌀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통해 쌀 소비 촉진과 쌀가공식품 시장 확대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