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오늘부터 네이버·카카오페이 가맹점 수수료 낮아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늘부터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이 영세·중소가맹점을 대상으로 수수료를 낮춘다.

31일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에 따르면 양사는 오늘부터 영세·중소 가맹점을 대상으로 수수료를 낮춘다. 지난해 정부가 카드가맹점 수수료율을 인하하며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낮춘 만큼 정부 정책에 발 맞추겠다는 설명이다.

카카오페이는 온라인 카드 결제 수수료를 영세 가맹점은 0.3%포인트, 중소 가맹점은 0.1~0.2%포인트 낮춘다. 우대수수료율 기준은 국세청과 여신금융협회 자료를 바탕으로 적용되며, 가맹점에서는 카카오페이 파트너어드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카드 수수료율을 인하하는 정부 정책에 맞춰 영세 소상공인들과의 상생을 위해 수수료를 낮춘다"며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수수료 인하율 중 할인 폭이 더 큰 신용카드 인하율을 일괄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도 이날부터 영세 사업자 대상 네이버페이 수수료를 0.2%포인트, 중소 사업자는 규모에 따라 0.05~0.15%포인트 인하한다. 이에 따라 영세 사업자의 주문관리 수수료는 2.0%에서 1.8%, 결제형 수수료는 1.1%에서 0.9%로 낮아진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7월31일부터 오프라인, 온라인 등 결제 수단별로 구분했던 네이버페이 수수료를 단일화하고 영세 및 중소 사업자에겐 우대 수수료를 적용한 바 있다.

네이버파이낸셜 관계자는 "영세, 중소 사업자의 부담을 경감한다는 최근 금융당국의 카드 수수료율 인하 정책 취지에 공감하며 네이버페이 수수료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은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 등 빅테크의 간편결제 서비스 수수료를 공시할 계획이다. 지난 26일 정은보 금감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간담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간편결제 수수료가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산정·부과되도록 유도하고 수수료 공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