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소상공인 제품 '안전성 검사비' 최대 100% 지원

의류·가방·신발·장신구 등 오늘부터 신청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시민들이 걷고 있다. 2022.1.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시는 소상공인이 생산·유통하는 의류와 가방, 신발, 장신구의 '안전성 검사비용'을 최대 100%까지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부터 접수할 수 있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과 어린이 제품 안전특별법에 따라 성인·유아용 제품 제조업자와 수입업자는 안전성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비 지원대상 품목은 의류·가방 등 가정용 섬유제품, 구두·장갑 등 가죽제품, 반지나 목걸이 같은 금속 장신구 등 총 11종이다.

안전기준 준수 생활용품인 가정용 섬유제품과 가죽제품, 접촉성 금속 장신구는 검사비 전액을 지원한다.

유아·아동용 섬유제품, 어린이용 가죽제품·장신구·가구, 봉제인형, 합성수지제 어린이용품, 완구는 검사비의 80%까지 지원한다.

그동안 소상공인 생산 제품은 다품종 소량생산이 많아 매번 10만원에서 350만원에 달하는 검사비용이 부담이었다. 이 탓에 안전기준을 확인하지 않고 제품을 유통하는 경우도 많았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지원 사업을 시작해 총 1935건을 지원했다.

검사를 원하는 소상공인은 시와 협약을 체결한 한국의류시험연구원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중 한 곳을 선택해 검사를 의뢰하면 된다.

서울시는 1개 업체당 검사비 상한액을 5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조정해 더 많은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실제로 검사비 지원이 비용 절감에 큰 도움이 됐다는 소상공인 답변이 많았다"며 "안전성 검사비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경쟁력 향상과 건강한 시장환경 조성을 돕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