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상승세' 우리카드, 삼성화재 잡고 5연승…여자부 흥국생명도 4연승(종합)

우리카드 이적생 김재휘 6득점
흥국생명 4세트서 10연속 득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우리카드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2021.12.29/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의 상승세 무섭다. 우리카드는 이적생 김재휘 효과에 힘입어 삼성화재를 잡고 5연승을 내달렸다,

우리카드는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삼성화재와의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5-19 25-15) 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는 5연승의 신바람을 내는 한편 삼성화재전 2경기 연속 3-0 승리의 기분 좋은 결과까지 얻었다.

최근 5경기를 모두 이긴 우리카드는 8승11무18패(승점 27)를 기록, 4위에 자리하며 상위권 도약을 향한 디딤돌을 마련했다. 반면 삼성화재는 7승11무18패(승점 22)에 머물며 꼴찌 탈출에 실패했다.

우리카드는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16점, 나경복이 10점, 하현용이 9점으로 고르게 활약했다. KB손해보험에서 트레이드돼 새롭게 유니폼을 입은 뒤 3일 만에 출전한 김재휘 역시 중요한 순간마다 번뜩이며 6득점, 우리카드 데뷔전에서 승리를 맛봤다. 삼성화재는 카일 러셀이 16점으로 분전했지만 국내 선수들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

최근 흐름이 좋은 우리카드는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알렉스의 퀵오픈과 하현용의 블로킹 성공으로 6-3까지 차이를 벌리며 주도권을 잡았다. 7-5에선 '이적생' 김재휘가 하승우와 절묘한 콤비로 속공 득점, 벌써부터 팀에 잘 녹아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9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우리카드 알렉스와 삼성화재 러셀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2.29/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우리카드는 삼성화재 황경민의 백어택과 호수비에 16-15 한 점 차이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이후 나경복의 백어택으로 분위기를 바꾼 뒤 24-22에서 알렉스의 백어택으로 득점, 중요한 1세트를 먼저 가져왔다.

2세트는 팽팽했다. 삼성화재가 러셀의 맹활약을 앞세워 14-12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우리카드의 기세는 무서웠다. 우리카드는 김재휘가 블로킹으로 득점하며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발휘, 15-15 동점을 만들었고 이어 나경복의 오픈, 하승우의 블로킹, 알렉스의 백어택 등 여러 선수들이 고르게 득점하며 18-15로 역전에 성공했다.

분위기를 바꾼 우리카드는 24-19 넉넉한 리드에서 송희채의 오픈 성공으로 승리, 2세트마저 승리했다.

3세트에선 격차가 더 벌어졌다. 8-3의 큰 차이로 첫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맞을 만큼 초반부터 우리카드의 맹공이 이어졌다. 우리카드는 김재휘의 속공 등으로 꾸준히 차이를 벌리며 16-10, 10점 이상 앞서며 승기를 굳혔다.

삼성화재는 러셀의 백어택과 한상길의 속공을 앞세워 격차를 좁히기 위해 애썼지만 우리카드는 24-15의 여유로운 리드에서 알렉스의 득점으로 마무리, 기분 좋은 5연승을 거뒀다.

흥국생명 선수들(한국배구연맹 제공)© 뉴스1

여자부에선 흥국생명이 좋은 기세 속에 4연승을 달렸다. 4세트 15-13에서 10연속 득점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흥국생명은 같은 날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AI페퍼스와의 4라운드 첫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7-25 25-20 22-25 25-13)로 이겼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흥국생명은 7승12패(승점 21)을 기록했고, 2승 도전에 실패한 AI페퍼스는 1승18패(승점 5)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은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이 양 팀 합쳐 최다인 33점을 냈고, 김미연이 20점, 최윤이와 이주아도 각각 12점으로 막강환 화력을 뽐냈다. AI페퍼스는 엘리자벳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가 29점을 냈음에도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최근 3연승으로 기세가 좋던 흥국생명은 승부처였던 1세트부터 자신감이 넘쳤다.

1세트 중반 17-21로 밀리던 상황서 김미연과 최윤이가 연속 득점을 내고 캣벨이 퀵오픈과 백어택으로 펄펄 날며 22-21로 역전에 성공, 경기 전체의 흐름을 뒤바꿨다. 이어 25-25 치열한 듀스 상황서 최윤이와 캣벨이 연속 득점하며 1세트를 먼저 잡았다.

흐름을 타 2세트마저 25-20으로 따낸 흥국생명은 3세트를 22-25로 내줬지만 마지막 4세트에서 강력한 뒷심을 보여줬다.

흥국생명은 15-13에서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10연속 득점, 25-13의 대승을 거두며 경기를 끝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