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새 역사 썼다…인삼공사 꺾고 창단 최다 10연승

KB손해보험은 한국전력 꺾고 연패 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도로공사가 창단 최다 10연승을 질주했다.(KOVO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팀 창단 최다 10연승 달성에 성공했다.

도로공사는 28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KGC인삼공사에 세트스코어 3-1(25-23 21-25 25-18 27-25)로 이겼다.

지난달 21일 인삼공사전을 시작으로 팀 창단 최다인 10연승을 기록한 도로공사는 시즌 14승(4패·승점 39점)째를 올리고 2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뼈아픈 패배를 당한 인삼공사는 11승7패, 승점 33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1세트는 도로공사의 흐름이었다. 서브와 높이를 앞세워 인삼공사를 압박했다. 켈시가 연속 서브 에이스 포함 6득점으로 활약했고, 정대영을 앞세워 블로킹도 5개나 잡아내면서 25-23으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에 두 팀은 접전을 펼쳤다. 16-16으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경기 흐름을 바꾼건 인삼공사 정호영이었다. 정호영은 블로킹에 이어 속공으로 연속 득점에 성공해 분위기를 바꿨다. 여기에 옐레나까지 공격에 가담해 힘을 보태면서 25-21로 2세트를 가져왔다.

반격을 당한 도로공사는 3세트에 힘을 냈다. 박정아 대신 투입된 이예림이 4득점을 폭발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이후 높이까지 살아나면서 블로킹 득점으로 점수차를 벌린 도로공사는 25-18로 3세트를 따냈다.

도로공사는 4세트에도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뒤집었다. 10-13으로 끌려갔지만 정대영의 3연속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박정아가 점수를 보태면서 리드를 잡았다. 인삼공사가 막판 맹추격으로 듀스를 만들었지만 도로공사가 막판 집중력에서 앞서며 27-25로 4세트를 잡아내고 승부를 매조졌다.

KB손해보험이 한국전력을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KOVO 제공)© 뉴스1

남자부에서는 KB손해보험이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1(22-25, 27-25, 30-28, 25-20)로 꺾고 연패 사슬을 끊었다.

값진 승리를 거둔 KB손해보험은 10승8패(승점33)가 됐고 2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한국전력은 10승8패(승점27)가 됐고, 3위에 머물렀다.

주포 케이타가 두 팀 합쳐 가장 많은 52득점을 기록, 승리를 이끌었다. 이적생 한성정도 10점을 올렸고, 홍상혁도 5점을 더하며 힘을 보탰다.

반면 한국전력은 다우디가 25점, 서재덕이 19점, 박찬웅이 9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KB손해보험은 1세트 도중 김정호가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를 만났고, 1세트를 내줬지만 흔들리지 않고 분위기를 다잡아 경기를 승리로 마감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를 따내며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이후 연달아 3개 세트를 내주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