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세븐일레븐 최경호 대표, ‘2021 노사문화유공’ 대통령상 수상

일 버리기 위원회, 기업문화TFT 등 전담 조직 신설해 수평적 조직문화, 협력적 노사관계 정착 시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23일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2021년 노사문화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가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노사문화유공’은 근로 현장에서 상생∙협력의 노사문화 확산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는 정부포상 제도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기업문화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일 버리기 위원회’, ‘기업문화TFT’ 등 전담 조직을 신설해 수평적 조직문화와 협력적 노사관계를 정착시킨 점을 크게 인정받았다. 

세부적으로 ▲다양한 소통 채널 통한 열린 조직문화 창출 ▲업무 방해요소 개선 통한 업무 몰입도 향상 ▲일과 가정의 양립 위한 유연한 근무환경 조성 ▲채용 확대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 기여 ▲장애인 등 취약계층 고용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했다.

세븐일레븐은 기업문화 혁신의 일환으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온(溫)택트 간담회와 교육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최 대표는 편의점 업의 특성상 각 영업지사가 전국 각지에 분포되어 있는 만큼 현장 직원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찾아가는 ‘CEO 토크콘서트’를 진행해 왔다. 

임원진과 신입사원이 함께하는 ‘역멘토링 제도’, ‘직원고충상담센터 및 심리케어 상담 서비스 도입’ 등 다양한 소통 채널을 통해 직원들의 아이디어와 의견을 지속적으로 회사 경영에 반영하고 있다. 

또한 적극적인 소통과 직원 의견 수렴을 위한 공간으로 내부 소통 게시판인 ‘세븐광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당 공간을 통해 회사 정책에 관한 아이디어 제안이나 건의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임직원 문화활동 지원제도인 ‘으랏차차 쿠폰’부터, ‘PC-OFF제 도입’, ‘공동연차제도’, ‘유연근무제’ 등 임직원들의 행복한 조직문화 및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가 지난 23일 오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중구 소재)에서 열린 ‘2021년 노사문화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오른쪽부터)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 이헌수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세븐일레븐 제공)

특히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기업문화 활성화를 위해 전 직원이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체육대회 ‘세븐컵 e스포츠대회’를 개최하며 활기찬 노사문화를 조성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만들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직원의 만족이 곧 회사의 경쟁력이고, 이러한 소통활동들이 브랜드 경쟁력과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들을 통해 직원들의 소속감 향상과 즐겁고 건강한 조직문화를 만드는데 전사적인 노력과 역량을 집중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