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상생소비지원금, 1566만명에게 8019억원 돌려준다… "소비회복에 기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난 10월과 11월 시행된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사업에 총 1566만명이 참여해 8019억원의 환급액이 발생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0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2개월 간 시행한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 속에 종료됐다고 15일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10월 1483만명, 11월에는 83만명이 추가 신청하며 총 1566만명이 이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에 참여했다.

이 기간 상생소비지원금은 총 8019억원이 발생했다. 10월분은 총 4042억원으로 11월 15일 지급한 3875억원에 더해 정산과정에서 167억원이 추가 발생했다. 전체 참여자의 55%에 해당하는 854만명에게 카드 캐시백을 지급했다. 1인당 평균 캐시백은 4만7000원으로 10월 기지급분 3875억원은 이달 13일까지 94%(3661억원)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분은 총 3977억원이 발생했으며 총 819만명에게 캐시백 지급이 진행됐다. 1인당 평균 캐시백은 4만9000원이며 최대 한도인 10만원을 지급받는 인원도 총 18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캐시백 수령자의 22%에 해당한다. 11월분 캐시백 3977억원과 10월분 추가발생 캐시백 167억원은 이날 지급된다.

상생소비지원금은 전담카드사 카드를 통해 현금성 충전금 형태로 지급되며 즉시 사용가능하고 카드 결제시 우선 차감된다. 캐시백 사용처에 대한 제약은 없으며 카드사와 가맹계약을 체결한 모든 국내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다만 내년 6월30일까지 사용 가능하며 기한 내 사용되지 않은 캐시백은 소멸된다.

정부는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4분기 소비 회복에 상당 부분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진행된 10·11월 카드 사용액은 전년동월대비 각 13.4%, 13.7% 증가하는 등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추세보다 5~6%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지난 7월 카드 사용액 증가율은 전년동기대비 7.9%, 8월 7.2%, 9월 8.8% 각각 늘었다.

기재부는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우리나라의 신용카드 인프라와 ICT(정보통신기술)를 토대로 전 세계에서 최초로 시도된 소비견인 인센티브 정책"이라며 "향후 정부는 국책연구기관인 KDI(한국개발연구원)을 통해 민간소비 견인, 업종별 소비유도 등 사업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