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카페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한 남녀… "가림막 치고 연습하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부산 한 카페에서 남녀가 3시간동안 미용 실습을 해 카페 사장이 분노했다. 사진은 한 부산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을 한 남녀. /사진=자영업자 커뮤니티 캡처
최근 부산 한 카페에서 남녀 손님이 다른 손님들이 있음에도 무려 3시간 동안 미용 실습을 했다며 카페 사장을 분노케 했다.

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지난 13일 '카페에서 3시간 동안 파마 연습하는 손님. 너무 화가 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부산 영도에서 카페 겸 와인바를 운영한다고 밝힌 A씨는 "오미크론 때문에 가뜩이나 더욱 힘들어졌는데 남녀 손님 한 팀이 오후 5시40분쯤부터 퍼머 연습을 시작하더니 8시40분까지 하다 가셨다"고 적었다.

카페 2층이 만석임에도 파마 연습이 계속되자 A씨는 해당 남녀에게 연습하지 말아 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이들은 "하던 거마저 하고 그만둘게요"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10여 분이 지난 다음에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매장도 협소하고 특히 저녁에는 와인바로 운영하고 있어서 보통 사람이라면 파마 연습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닌데 정말 화가 많이 난다"고 호소했다.

A씨에 따르면 이들은 6인 테이블을 차지하고 의자를 옮겨 앉았다. 따라서 다른 손님들을 받지도 못했다. 그는 "카페 테이블에 머리만 있는 마네킹, 분무기, 각종 미용 재료, 헤어 롤러 가득 담긴 바구니. 정말 이게 맞는 거냐"며 분노했다.

공개한 CCTV 장면에 따르면 해당 남녀는 구석에 있는 6인용 테이블에서 미용 재료들을 테이블에 두고 파마 연습을 하고 있다. 다른 장면을 보면 이들은 테이블 위에 책자를 올려 미용 재료를 가리고 있다. 이에 A씨는 "만석이 되니 본인들도 눈치가 보였는지 가림막을 치고 연습했다"고 전했다.

특히 "파마 연습은 둘째치고 이날 계셨던 주변 손님들께 너무 죄송스러워 얼굴이 뜨겁다"면서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는 거 아니냐. 4년 넘게 장사해오면서 이런 분들 처음 본다. 정말 장사 못하겠다"고 호소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