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1년 전 11만원치 먹고 도망, 아직도 열받는다"… 음식점 사장의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먹튀' 고발이 이어지면서 1년 전 먹튀를 한 사람들을 찾고 싶다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먹튀'(음식점에서 음식을 먹은 뒤 돈을 내지 않고 도망가는 행위) 고발이 이어지면서 1년 전에 먹튀를 한 사람들을 찾고 싶다는 글이 올라왔다.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 13일 '술값 먹튀'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대구에서 술집을 운영하는 사장이라고 밝혔다.

A씨는 "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생각하면 열이 받아 글을 올린다"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일행 6~7명이 가게를 찾아와서 오자마자 소주 2병 서비스를 요구했다"며 "이때까지 소주 2병을 서비스로 준 적은 없지만 그날따라 손님도 많고 해서 기분 좋게 소주 2병 서비스와 함께 안주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이어 "3시간 정도 그들이 머무르며 먹은 술값이 자그마치 11만원인데 계산 안 하고 도망갔다"며 "어려운 사람 도왔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넘어갈 수도 있지만 요즘 술집 먹튀 사고가 빈번해 저도 경각심을 드리기 위해 글을 남겼다"고 적었다.

A씨는 당시 먹튀를 했다는 사람들의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해당 인원들을 알고 있다면 연락을 달라고 했다.

최근 커뮤니티에 미용실·컴퓨터 판매점·술집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이 먹튀를 당한 사례가 잇따라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들은 음식을 먹거나 서비스를 받았음에도 돈을 내지 않는 행동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