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먼키, ‘배달+홀+포장+식사구독’ 4중 매출 구조 갖춰

다출점률은 테넌트 만족도 바로미터…다출점률 40.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O2O 맛집편집플랫폼 ‘먼키(MONKi)’의 외식 브랜드 다출점률이 4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먼키' 다출점률이란 먼키에 입점한 전체 외식 브랜드 중 2개 이상의 먼키 지점에 복수 출점한 브랜드의 비중을 뜻한다. 

먼슬리키친의 먼키 관계자는 "최근 먼키 5개 지점에 입점한 전체 71개 브랜드(중복 포함) 중 40.8%에 해당하는 29개가 다출점 브랜드다"라며 "이는 2021년 8월말 기준 국내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다점포율(전체 가맹점 중 점주 1명이 2개 이상 점포를 낸 다점포의 비중) 최상위권 브랜드인 스무디킹(41.3%), 써브웨이(40.5%)와 비슷하고, 도미노피자(33.1%)를 크게 앞지르는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다출점 브랜드 중 가장 많은 지점에 출점한 브랜드는 ‘남포동수제비1972’로, 강남점·영등포빅마켓점·분당휴맥스점·판교아브뉴프랑점 등 4개 지점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다음은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로, 강남점·분당휴맥스점·구로디지털단지점 등 3개 지점에 출점했다.

먼키 관계자는 "만족도가 높은 이유는 높은 수익성이 담보되는 먼키 고유의 ‘4중 매출 구조’ 덕분이다. 먼키는 주방 시설만 갖춘 여타 배달형 공유주방과 달리, 배달에 최적화된 스마트한 주방공간과 함께 100석 이상 규모의 트렌디한 식사공간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먼슬리키친 제공

김혁균 먼슬리키친 대표는 “부동산 임대업에 가까운 기존 공유주방 사업모델은 한계가 명확하다는 판단에 따라 먼키 기획 단계부터 맛집편집샵에 IT 공유주방 시스템을 접목한 O2O 맛집편집플랫폼을 구상했고,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라며, “외식사업자는 누구라도 요리에 대한 관심과 의욕, 성실성만 있다면 먼키를 통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순이익을 올릴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먼슬리키친은 현재 서울 및 수도권 핵심 상권에 강남점(2020년 11월 오픈), 영등포빅마켓점(2021년 4월 오픈), 분당휴맥스점(2021년 5월 오픈), 판교아브뉴프랑점(2021년 6월 오픈), 구로디지털단지점(2021년 7월 오픈) 등 5개 먼키 지점을 운영 중이며, 오는 12월 시청역점과 문정법조타운점을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