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벌레 순대 논란' 진성푸드 "퇴사 직원 악의적 제보… 형사소송 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성푸드가 지난 3일 비위생적 제조 시설로 순대를 만들었다는 의혹을 받자 해당 논란이 퇴사한 직원의 악의적 제보로 생긴 일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비위생적 제조 시설에서 순대를 만들었다는 의혹에 휩싸인 진성푸드가 해당 논란이 퇴사한 직원의 악의적 제보로 생긴 일이라고 주장했다.

진성푸드는 지난 3일 홈페이지에 공지문을 올리고 "과거 근무했던 직원이 불미스러운 일로 퇴사한 뒤 앙심을 품고 악의적인 제보를 했다"며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을 진행해 최대한 소명했지만 기각되면서 방송이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천장에서 떨어진 물과 양념이 섞이는 방송 영상에 대해선 "지난 2월 동파로 인해 배수관로에서 물이 떨어진 것"이라며 "천장에서 떨어진 물이 섞인 양념은 모두 즉시 폐기하고 동파는 수리 완료해 현재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진성푸드는 지난 3일 논란이 됐던 비위생적 순대 제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진성푸드 홈페이지 캡처
찜기 바닥에 벌레가 있던 영상과 관련해선 "찜기 하수 쪽 구석 바닥에 틈이 벌어진 것을 발견하고 모두 처리했다"며 "휴일이라 중숙기가 작동하지 않았고 찜통은 모두 밀폐돼 쪄지기 때문에 벌레가 유입될 수 없는 구조"라고 반박했다.

악성 재고 순대를 갈아서 다시 썼다는 주장엔 "생산과정에서 당일 터진 제품이나 굵기가 적당하지 않은 순대 일부는 재가공해 사용했지만 방송 내용처럼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재고를 갈아서 넣었다는 내용은 편파적인 편집과 터무니없는 억측"이라며 "그동안 소명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진성푸드는 해당 논란을 보도한 KBS 측에 반론 보도청구 소송을 준비하고 있으며 제보자에게 형사소송을 하겠다고 밝혔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