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흑돼지·소주·냉면·공깃밥 먹고 도망간 남녀… QR코드도 안 찍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녀가 지난달 한 고깃집에서 음식값을 내지 않고 '먹튀'를 한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남녀가 한 고깃집에서 음식값을 내지 않고 '먹튀'(음식을 주문해 먹은 뒤 값을 치르지 않고 도망가는 것을 가리키는 은어)를 한 사연이 전해졌다.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할 때 반드시 해야 할 출입등록도 하지 않았다.

서울 강서구 공항동에서 고깃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A씨는 지난달 30일 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강서구 고깃집 먹튀 사건'이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해당 남녀가 무전취식을 하기 전 상황을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두 사람은 식사하기 위해 대기를 하다 차례가 오자 화장실 뒷문 쪽으로 빠져 방문자 QR코드를 찍지 않았다. 무전취식 후 신원 확인을 어렵게 하려는 행동으로 보인다.

그는 "아무 소지품도 꺼내놓지 않고 먹다가 한 명은 화장실을 가고 다른 한 명은 준비하고 있다가 그대로 일어나서 나갔다"며 "(식당 업무를 보느라) 바쁜 와중이라 담배 한 대 피우러 나가는 줄 알았다. 보고도 당했다"고 전했다.

A씨는 해당 남녀가 제주 흑돼지 800g, 소주 2병, 음료수 2캔, 비빔냉면, 누룽지, 공깃밥 4개를 시키고 된장찌개를 2번 시켰다고 전했다.

A씨는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을 돌려보니 (식당에) 들어올 때부터 나갈 때까지 행동이 계획적이고 상습적으로 보이니 더 괘씸하다"며 "경찰 친구에게 물으니 QR코드를 찍지 않았으면 찾기 어려울 것이라더라. 동선을 파악해서 동네 CCTV를 다 뒤져보면 찾을 수도 있다고 하는데 경찰분들이 하시는 일도 많으니 신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A씨는 두 사람의 얼굴이 찍힌 CCTV 영상을 SNS에 올릴까도 생각했지만 초상권 문제로 포기했다. 그는 "테이블 11개인 작은 가게에 홀에 (직원이) 3명이나 있는데 작정하고 무전취식하려고 오니 어쩔 수가 없다"며 "6년 동안 가게 두 곳을 운영하면서 항상 감사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지냈는데 이번 일을 겪으니 감사한 손님들께 괜히 의심의 눈초리가 생길까 무섭다"고 전했다.

A씨는 두 사람의 모습이 찍힌 CCTV 화면을 공개하고 인상착의를 설명하며 "해당 지역에서 장사하시는 사장님들 조심하시라"고 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