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금융위, '제2의 머지사태' 막는다… "부처 합동으로 개선방안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머지포인트' 운영사 머지플러스 본사 모습/사진=뉴스1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가 '머지포인트 사태'와 관련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개선방안을 검토하겠다"고 6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머지포인트는 전국 2만개 제휴 가맹점에서 '20% 할인 서비스'를 제공해 입소문을 탔다. 그러다 지난 8월11일 운영사 머지플러스가 포인트 가능 사용매장을 축소한다는 공지를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금융당국이 머지포인트가 전자금융업자에 해당하지만 수년간 이를 지키지 않고 무허가 영업을 했다고 지적했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이후 '제2의 머지포인트 사태'를 막기 위해 머지포인트와 유사한 미등록 선불업의 영업사례를 점검하고 수사기관과 협조해 머지포인트 피해구제 동향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국무조정실이 주관하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미등록 선불업자 등 상품권 시장 전반의 리스크 요인을 살펴볼 계획이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