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좋게 말할 때 리뷰 지우세요"… 별점 1점 주면 전화하는 피자가게 점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넷 커뮤니티에 피자가 맛이 없어 리뷰에 별 1점을 주자 가게 사장에게 협박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배달 주문한 피자가 맛이 없어 배달 애플리케이션 리뷰에 별점 1점을 줬다가 가게 사장에게 협박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지난 28일 '리뷰 테러했다고 전화 계속 온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최근 피자를 시켜 먹은 뒤 불만족스럽다며 리뷰를 남긴 후 사장에게 온 전화를 받았다고 적었다. 그 "가격은 4만8000원인데 맛은 5000원이다. 어이가 없다"며 "이게 그 불쌍한 소상공인이냐. 더 난리치면 업체명 밝힌다고 말하고 끊은 상황"이라고 분노했다.

글쓴이는 사장에게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사장은 "집 찾느라 배달이 좀 늦었습니다만 별1개 리뷰 테러는 좀 아니지 않나?"라며 "피자도 정성껏 조리해 문 닫고 곧바로 직접 배달까지 한 건데 제게 무슨 원한이라도 있는 건가. 악감정이라도 있나"라고 했다.

사장은 "이런 리뷰에 멘붕이 옵니다"라고 말하고는 다음 달에 장사를 그만둔다며 리뷰 삭제를 요청했다. 글쓴이가 "좀 쉬시면 되겠다"며 거절하자 사장은 "리뷰 지우세요. 좋게 말할 때"라고 반응했다.

글쓴이가 신고하겠다고 하자 사장은 "신고해봐", "경찰서에서 보자", "나도 한남동 토박이다"라며 거칠게 대응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