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예쁘지도 않은 게 표정도 안 좋네" 손님 뒷담화하는 오마카세 스시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유튜버가 최근 오마카세 가게에서 불친절한 응대를 받았다며 분노했다. 그는 가게 직원들이 자신에 대한 뒷담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초밥 오마카세(요리사가 직접 초밥을 하나씩 만들어 설명해주며 이용객 그릇에 올려주며 일식집) 음식점 직원들이 이용객에 대한 험담을 하다 들킨 후 사과한 사건이 알려져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유튜버 '로텐지TV'는 한 초밥 오마카세 가게를 방문한 영상을 올렸다. 로텐지TV는 오마카세를 주문했음에도 별다른 설명을 듣지 못했다며 불친절한 응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릇 위 초밥을 다 먹지 않았음에도 셰프가 계속 초밥을 올려놓아 불편했다고도 전했다.

로텐지TV는 "남자친구와 얘기 나눌 때마다 셰프님과 종업원분이 노골적으로 쳐다보는 느낌을 받아 귓속말은 아니었지만 소곤소곤 작게 대화를 나누면서 식사를 끝내야 했다"고 말했다.

로텐지TV는 남자친구와 각각 9만5000원씩 나눠내고 가게를 나왔다. 계산을 끝낸 그는 매장 옆 화장실에서 가게 셰프와 종업원이 하는 충격적인 얘기를 들었다. 셰프와 종업원은 "'뿜빠이'(음식값을 정확히 나눠 내는 것) 했다. 딱 그럴 만한 사이즈", "들고 왔던 가방이", "그냥 먹으면 될 것이지 하나하나 물어보면서 왜 질문하냐" ,"예쁘지도 않은 게 표정이 시종일관 안 좋다", "지네들끼리 속닥속닥 꺼리는 게 짜증났다", "들으면 뭐 어떠냐"며 험담을 나눴다.

이후 로텐지TV 남자친구가 해당 가게에 전화를 걸어 항의하자 매니저는 "죄송하다"라는 말을 했다.

로텐지 TV는 해당 가게 방문을 추천하지 않는다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