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경찰, '대규모 환불사태'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등 3명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3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머지포인트' 운영사 머지플러스 본사를 찾은 가입자들이 포인트 환불을 요구하며 항의하고 있다./사진=뉴스1
경찰이 대규모 환불대란을 일으킨 '머지포인트 사태'와 관련해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등 3명을 형사 입건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머지포인트 사건을 서울청 금융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권남희 머지포인트 대표 등 3명을 형사 입건한 뒤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수본에 따르면 머지포인트 관련 언론 보도가 나온 직후인 지난 14일 영등포경찰서는 내사에 착수했고 금융감독원은 지난 17일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을 통보했다. 

머지포인트는 전국 2만개 제휴 가맹점에서 '20%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다 지난 11일 운영사 머지플러스가 포인트 가능 사용매장을 축소한다는 공지를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금융당국은 머지포인트가 '선불전자지급업'에 해당하지만 수년간 이를 지키지 않고 무허가 영업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후 이용자들은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머지플러스 본사로 몰려들어 환불을 요구하거나 관련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실에 따르면 이달 공정위 산하 한국소비자원의 머지포인트 관련 소비자피해 상담 접수 건수는 지난 13일 누적 기준 249건에서 19일 누적 기준 992건으로 4배 가까이 늘었다.

한편 머지플러스는 공식 홈페이지 '대표자 편지'를 통해 "서비스를 임시로 축소해 적법성을 갖춤과 동시에 전금업 등록 절차를 빠르게 진행해 앱 내 서비스를 재개할 계획"이라며 "법적인 절차문제를 빠르게 해소하고 확장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