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사장이 남긴 '이물질 사과'에 누리꾼 감탄… "사르르 녹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각종 커뮤니티에서 음식이 들어간 항의 리뷰에 사장이 남긴 답변이 주목받았다. 누리꾼들은 사장의 진심 어린 사과를 인정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한 손님이 음식에 비닐이 들어가 항의를 하자 사장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누리꾼들은 사장의 사과를 보고 오히려 믿음이 생긴다며 치켜세웠다.

17일 각종 커뮤니티에 '레전드 찍은 배민 사과문'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한 손님이 음식을 시키고 남긴 리뷰와 사장이 남긴 답변이 캡처돼 있었다. 손님은 "(음식이) 늦게 와서 좀 식었고 비닐이 들어있었다. 고기는 질겼다"는 리뷰를 남겼다. 이에 사장은 "죄송하다. 상황의 경중을 떠나 이는 저희의 명백한 잘못이고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본격적으로 배달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미흡한 측면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했다.

사장은 예상보다 주문이 많이 들어와 배달이 밀리게 됐다며 "현재 배달 시스템상 주문한 음식이 바로 가정으로 배달되지 않는 특성으로 고기가 과도하게 익어 육질이 질겨졌다고 감히 예상한다"고 전했다. 사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배달 시스템과 시간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배달 시간을 고려해 고기의 조리 정도 메뉴얼을 수정하고 육질을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사장은 "다른 무엇보다 위생에 관해서 철저히 관리하고 자부심이 있었기에 이물질 부분에선 다시 한번 송구한 말씀 드린다"며 "어디서 나온 비닐인지 어떠한 과정에서 떨어진 것인지 철저히 분석하고 다시 한번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사장은 다시 한번 사과를 하며 다음에 주문을 하면 음식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장이 보인 사과 태도가 훌륭하다며 믿고 음식을 시키고 싶다는 의견을 남겼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