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음식점에 생수만 24병 배달시킨 후… "싱겁다" 별점 1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음식점에 생수만 24병을 시킨 후 댓글로 별점 테러까지 한 손님이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왼쪽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뉴스1, 페이스북 페이지
음식점에 생수만 24병을 시키고 "너무 싱겁다"라는 리뷰와 함께 별점 1개를 남긴 손님에게 비판이 쏟아졌다.

지난 7일 페이스북 페이지 '송탄 말해드립니다'에 한 음식점 사장이 쓴 제보글이 올라왔다. 해당 사장은 최근 생수만 24병을 배달해달라는 고객의 요구를 받았다. 그는 "고민고민하다 보내줬는데 이건 너무하다"고 전했다.

알고 보니 생수를 받은 손님이 리뷰에 "너무 싱겁다"라며 별점 1개를 준 것. 사장은 "요즘 배달 업종들은 다 리뷰로 먹고산다. 이게 뭐 하는 짓이냐"며 "다른 가게에도 리뷰 X판쳐놓고. 정성정성 거리시는데. 업주분들 정성 쏟은 음식이고 음식이 하자가 있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인정하고 사과하겠다. 그런데 생수만 시켜놓고 싱겁다? 말이야 방귀야 진짜 업주분들 괴롭히지 말고 그냥 집에서 해 드셔라"라고 분노했다.

이어 "아니면 매너 좀 지키고 주문하시던가. 별 1개 줬다고 빡치는 게 아니라 말이 안 되는 걸로 이러니 X빡친다. 생수를 저희(가게) 외에 다른 곳에도 시켰다는데 다른 덴 어떻게 조져놓을지 궁금하다"며 "사회 부적응자 XX. 물 24개 생각할수록 빡친다. 기사분께 물 드리는데도 죄송했고 엘리베이터 없는 5층에서 이딴 식으로 시키는 것도 정상적인 인간이라면 할 수 없는 짓인데"라고 분노를 삭이지 못했다.

누리꾼들은 손님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며 사장을 위로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