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일베 활동에 노무현 비하 의혹까지… 피자헛, 두 손 들게 한 논란의 유튜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자헛이 최근 한 유튜버와 제작한 광고를 내렸다. /사진=피자헛 인스타그램
피자헛이 최근 한 유튜버와 제작한 광고 영상을 내렸다. 해당 유튜버가 일베 회원이라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 유튜버는 일베에서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근 피자헛은 트위터에 "이번 신메뉴 출시와 함께 제작된 여유만만 콜라보 영상과 관련 제작자의 과거 커뮤니티 활동에 대한 의혹이 제기돼 현재 상황에 대해 고객님들과 소통을 하고자 한다"며 "해당 영상은 둘리 캐릭터를 모델로 해 진행 중인 광고 활동의 일부로 캐릭터 저작권과 판권을 갖고 있는 둘리나라와 모든 협의 아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연장선 상에서 둘리 캐릭터 콘텐츠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유튜버 여유만만과 협업을 통해 해당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많은 고객들께서 좋은 반응을 보여주신 것과 별개로 해당 영상의 제작자가 과거에 특정 커뮤니티에 가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기존에 제작한 콘텐츠나 댓글 등의 활동이 브랜드에 부정적일 수 있겠다는 제보를 해 그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할 시간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피자헛은 "해당 영상을 제작한 여유만만 측의 입장을 확인한 결과 특정 커뮤니티에서 활동을 한 적은 없지만 자신이 만든 영상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 대해서는 사과와 함께 깊게 반성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 받았다"며 "피자헛은 고객님들께서 전달해주신 메시지와 우려의 목소리들을 듣고 이 상황에 대해 깊이 통감하며 현재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고 강조했다.

여유만만도 이와 관련된 입장을 내놨다. 여유만만 측은 "과거 합성물 제작 활동을 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소재로 한 합성물을 만들고 지역 비하적 콘텐츠를 합성물에 넣은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베 사이트엔 게임 정보 글을 보러 한 번 들어간 적은 있지만 활동은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여유만만은 사과를 하며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고 고개숙였다.

여유만만은 구독자 3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로 합성물 콘텐츠를 선보인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