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에일리, BJ뜨뜨뜨뜨 열애설 해명…골든X낙준 활동명에 JYP까지 '공감'(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스'에 출연한 가수 에일리가 열애설을 해명했다.

에일리는 6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 BJ 뜨뜨뜨뜨와의 열애설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이날 에일리는 호감가는 상대가 있으면 빅마마의 '체념'을 잘 부른다고 밝혔다. 그는 "뽐내기용이다. 고백용으로는 양파 선배님의 '스페셜 나이트'를 부른다"라면서도 "최근에는 이 노래를 부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후 자연스럽게 열애설 질문이 나왔다. 에일리는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에일리는 "유명 BJ 뜨뜨뜨뜨님이다. 제가 팬이라고 개인 방송에서 말했다가 그 분이 자신의 방송에서 언급을 해주시더라. 다음에 기회가 되면 게임을 같이 하자고 약속했었다. 저는 성덕이라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숙이 "그래서 게임 한 적 없냐"라고 물었고, 에일리는 "같이 게임했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에일리는 "열애설 나고 저도 그 상황 자체가 재미있었다. 그렇게 싫지도 않았다"라고 고백해 설렘을 유발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날 골든과 낙준은 여러 가지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먼저 골든이 활동명을 변경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골든이라고 이름을 바꿨는데 어딜 가도 지소울이라고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골든은 "진짜 생각이 짧았다"라며 "군대에서 지소울을 잘 모르더라. 갑자기 '이름을 바꿔야겠다' 생각했다. 새로 시작해 보자는 생각에 바꿨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전역 후에도 다들 지소울이라 부르다며 속상해 했다. MC 및 출연진들 역시 지소울이라는 이름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골든은 "여기서 투표라도 해볼까요?"라고 제안했다. 그 결과 지소울 득표가 압도적이었다. 골든은 "제가 생각보다 귀가 얇아서 다수결에 흔들린다"라며 "집에 가서 기도해 보면서 생각해 보겠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구 버나드박'인 낙준은 크게 공감했다. 낙준은 "저도 되게 똑같은 생각이었다. 솔직히 말하면 다시 바꾸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새 활동명은 한국 이름으로 할아버지가 지어주셨다고 전했다.

이들은 'JYP' 박진영에게 발탁된 점도 같았다. 골든은 13살에 박진영에게 발탁돼 연습생 생활만 15년 했었다고 알려졌다. 골든은 "살다 보니까 15년이 갔더라. 데뷔해서 열심히 하려고 하는 구 지소울, 현 골든이다"라며 웃었다.

낙준은 MC들에게 "JYP 들어간 뒤 너무 안 보여서 팬들 사이에서 박진영만 들으려고 한다는 소문이 있었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낙준은 "솔직히 처음에 알아봤어야 한다. PD님만 오디션 때 100점 안 주시고 처음에 99점 주셨다"라고 농을 던졌다. JYP의 트레이닝 스타일에 대해 낙준은 "데뷔 2일 전에 연습하자고 해서 갔다가 목이 쉬었다. PD님이 기대한 것도 많았고, 더 좋은 무대를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완벽주의자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골든은 "하고 싶은 얘기 많을 것 같다"라는 질문에 "너무 많은데 나중에 제가 책으로 쓰겠다"라고 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감사한 마음을 글로 다 쓰겠다. 제목은 '형'이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골든은 "어떻게 서운하거나 의견 안 맞는 게 없었겠냐. 근데 힘든 경험도 좋은 경험이고 좋은 경험도 더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를 듣던 낙준은 "제가 골든 형이었으면 이미 노래를 너무 잘해서 PD님한테 레슨 안 받았을 거다. 솔직히 말하면 배울 게 별로…"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비디오스타'는 '다 취향 존중 특집! 비~스케치북' 특집으로 꾸며졌다. 에일리, 골든, 낙준 외에도 임한별, 소연, 흰 등 실력파 가수들이 함께했다. 이들은 노래로 각자의 명품 보이스를 뽐내 귀호강을 선물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