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2022년, 제2의 삼성·네이버 나올까?… 3세대 혁신기업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서울청사 별관에서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중기부
제2의 삼성전자(1세대 기업), 제2의 네이버(2세대 기업)를 이을 3세대 글로벌 혁신기업 육성을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2020〜2022년)’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글로벌 혁신기업 육성을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을 구현하겠다”며 “향후 3년간은 중소·벤처·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반드시 이뤄내 미래 국가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굴뚝 제조공장 등 우리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전통 중소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향후 3년간 추진할 주요 정책과제로 ▲중소·벤처·소상공인의 디지털화 촉진 ▲전통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전통시장 맞춤형 지원 강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재기안전망 및 보호기반 확충을 제시했다.

우선 ‘중소·벤처·소상공인의 디지털화 촉진’을 위해 글로벌 플랫폼 기업 창출에 나선다. 이에 맞춰 ‘K-비대면 글로벌 혁신벤처 100’,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K-유니콘’ 등 3대 핵심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환경과 디지털이 접목된 ‘그린 스타트업 타운’, 대기업-스타트업 연결 플랫폼 구축,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등 혁신 플랫폼 조성과 함께, 비대면 혁신벤처 육성을 위한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육성법’ 제정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제조업의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해 인공지능(AI) 제조 플랫폼을 신설하고, 5G+AI 스마트공장(~2022년 300개) 구축,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법’ 제정도 추진한다.

‘전통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전통시장 맞춤형 지원 강화’를 위해선 스마트공장 도입방안 등이 추진된다.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공장 도입이 목표다. 또 뿌리기술 기반 소공인 등의 생산현장 혁신을 지원을 위해 스마트공방 1만6000개, 친환경 스마트생태공장 100개를 보급해 나간다.

이와 함께 브랜드(Brand) K 적극 활용, 비대면 방식 수출지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한다. 자상한 기업 지속 발굴 및 상생조정위원회 활성화 등을 통한 상생협력 확산과 불공정거래 근절 도모도 추진된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선 지원체계를 강화해나간다. 소상공인을 위해 새희망자금을 신설·지원하고, 소상공인 재기 지원체계 고도화 및 재도전 장려금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의 임대료 및 전기요금 등 영업부담 경감도 추진한다.

또한 위기의 중소기업을 진단해 적기에 대응하는 ‘중소기업 밀집지역 위기관리시스템’을 내년에 도입한다. 이로 인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등에 대한 긴급 정책자금 지원을 300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맞춤형 지원시책도 추진 나간다는 계획이다.

송창범 kja33@mt.co.kr  |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