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명절 모임 대신 선물하세요"… 현대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백화점의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기간 매출이 지난해 추석 같은 기간과 비교해 67.6% 증가했다/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의 올해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이 신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명절 모임을 대신할 수 있는 선물 구매 수요가 늘어난 데다 명절 선물을 제때 배송 받기를 원하는 개인과 법인 고객들이 상품 구매 시기를 앞당기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백화점은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기간인 8월14일부터 9월5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추석 같은 기간과 비교해 67.6%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법인 고객의 매출은 91.3% 늘어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명절 연휴 전에 선물을 배송 받고자 하는 고객들이 선물세트 구매를 1~2주 앞당기면서 예약 판매 매출이 크게 늘었다"며 "특히 직접 선물을 주지 않고, 배송을 통해 비대면으로 보내려는 법인 고객들의 예약이 크게 늘어 주문량도 두 배 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상품군별 매출을 보면 대표적인 명절 선물인 한우·굴비 등이 전체 매출 신장을 견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주요 품목별 매출 신장률은 정육 106.2%, 수산 66%, 청과 41%, 건강식품 81% 등이다. 특히 50만원 이상 한우 121.1%, 30만원 이상 굴비 89.7% 등 프리미엄급 선물세트는 이보다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법인 고객들은 건강식품 선물세트를 주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 고객은 전체 건강식품 예약 구매 고객 중 60%를 넘게 차지했다. 실제로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기간 건강식품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은 정육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102.3%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 측은 "전통적인 인기 상품인 '홍삼' 세트뿐 아니라 '산양삼·홍삼정 혼합 세트(15만원)', '꽃송이버섯 분말 혼합 세트(25만원)', '수삼 발효 혼합 세트(16만원)' 등 새롭게 선보인 선물세트가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4일부터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까지 16일간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2020년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본판매 기간 전국 15개 점포별로 150~200평 규모의 특설매장을 열고, 한우·굴비·청과 등 신선식품과 건강식품·가공식품 등을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본판매 기간 특설행사장에 입구와 출구를 나눠 출입 고객 대상 체온 측정을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출입 인원 제한 등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