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는?… '동남아 휴양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프터 코로나 여행 설문결과/사진=티몬
타임커머스 티몬이 여름 휴가시즌을 앞두고 최근 1주일간 고객 9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으며, 코로나 이슈가 끝나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로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를 꼽았다고 4일 밝혔다.

티몬 고객 94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에서 ‘올해 여름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50.9%로 절반을 넘어서며 조심하는 경향을 보였다. 또 37.5%가 국내로 여름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는 주요 이유로 ‘백신이 없기 때문에 어디서 감염될지 모른다’(49.5%)를 꼽았으며, 우리나라가 가장 안전하다는 응답도 34.3%로 높았다.

해외여행을 생각하는 고객들도 10%가량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았다. ‘다들 조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좋아 보이지 않는다’ (52%), ‘절대 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29.2%) 등으로 전체 응답자의 81.2%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반면 개인의 자유로 지킬 것만 잘 지키면 된다는 사람도 13.4%였다.

나중에 해외여행을 간다면 어디로 가장 가고 싶냐는 질문에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가 60.5%로 응답하며 ‘쉬고 싶다’는 정서를 대변했다. 이외 ▲호주 등 대양주 14.9%, ▲유럽 10.7% ▲미국, 캐나다 6.7%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 가능 시점에 대한 질문에서 50.9%가 백신이 나와야만 가능하다고 답했으며 ▲내년 하반기 16%, ▲내년 상반기 15.2% ▲올해 12월 10.6% 순이었다.

티몬은 이처럼 최대 성수기인 여름휴가조차도 해외여행을 기피하는 상황을 반영해, ‘제주 핫플레이스 기획전’을 9월 말까지 진행하고, 항공권과 렌터카, 입장권 등을 최대 75% 할인 판매한다. ▲제주롯데호텔 중문을 23만원대부터(디럭스 마운틴) ▲성산 오션스퀘어 리조트는 3만9,900원부터다. 또 ▲렌터카 8,900원 ▲휴애리 ▲에코랜드 등 주요 관광지 입장권들도 9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국내 여행지를 보다 알뜰하게 다녀올 수 있는 ‘2020 얼리썸머 페스티벌’을 차주부터 진행하며 쿠폰 행사와 함께 전국의 다양한 할인된 숙박, 관광지 티켓 등의 여행 상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