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화장품업계 흔든 코로나19… 생활용품이 먹여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화장품업계가 타격을 입었다. /사진=뉴스1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화장품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화장품 매출이 급감한 탓이다. 다만 생활용품 사업은 선방하며 업체들의 희비를 갈랐다. 

애경산업은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2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5.3% 감소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0.3% 감소한 160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50.3% 감소한 91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쇼크로 국내외 사업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화장품부문 실적이 감소한 영향이 크다. 화장품사업은 매출액 648억원, 영업이익 69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27.8%, 61.8%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여행길이 막히면서 면세시장이 크게 위축됐고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색조 화장품 수요가 감소했다. 

반면 생활용품사업은 선제적 브랜드 투자와 민첩한 시장 대응으로 실적이 증가했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액 956억원, 영업이익 56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7.3%, 17% 성장했다. 섬유유연제 브랜드 '르샤트라'와 올해 1월 홈쇼핑 채널에 출시한 '살롱드마지 앰플 트리트먼트', 지난해 4분기에 출시한 위생 전문 브랜드 ‘랩신’이 매출 호조로 실적을 견인했다. 

생활용품은 업체들의 희비도 갈랐다. 업계 1위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1분기 부진한 실적을 낸 반면 라이벌인 LG생활건강은 이번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 역시 코로나19 영향을 피하기 어려웠지만 생활용품과 음료 부문 등으로 활로를 찾았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2793억원, 67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1%, 영업이익은 66.8% 감소했다. 면세·백화점·로드숍 등 주력 채널이 모두 부진했고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사업이 영향을 바등면서 해외 부문은 적자전환했다. 

이와 달리 LG생활건강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우며 60분기 연속 성장을 이어갔다. 매출은 1.2% 늘어난 1조8964억원, 영업이익은 3.6% 증가한 3337억원을 기록했다. 

화장품 부문은 매출 6.4%, 영업이익 10% 감소하며 타격을 입었다. 반면 생활용품과 음료 부문 매출이 각각 19.4%, 50.7% 늘어나며 성장을 견인했다. 이를 통해 LG생활건강은 아모레퍼시픽과의 격차를 좁히게 됐다. 현재 두 업체의 매출 차이는 644억원에 불과하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