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달라이더 ”성숙한 배달 문화 정착, 인식 개선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는 부릉 제휴 라이더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 부릉 라이더 만족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조사 결과 배달 라이더들의 근무 만족도는 긍정적인데 비해, 라이더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시장 양성화로 배달 관행과 처우 등이 개선되면서 라이더도 하나의 직업으로 정착해나가고 있지만, 여전히 라이더를 바라보는 사회적 인식은 나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으로 라이더를 계속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긍정하는 의견이 80%로 반대하는 의견 15%보다 월등히 높았으며, 수입과 지점 및 근무지 만족도 역시 만족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또 ‘다른 사람에게 부릉 라이더로 근무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은지’에 대해서도 긍정적 의견이 85%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라이더를 보는 사회적 시선’은 ‘나쁘다’고 보는 의견이 5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앞으로 사회적 인식이 나아질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도 부정적인 의견이 30% 이상으로, 라이더 인식 개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슈가 된 일부 라이더의 음식 훼손, 취식 사건의 해결책에 대해서는 ‘적발된 라이더에게 강한 패널티 부여’를 41.7%로 가장 많이 꼽았으며, ‘밀봉 스티커 부착’(28.4%), ‘라이더 급여 개선’(16.1%) 등이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다수 라이더들은 ‘일부 라이더들의 일탈로 전체 라이더 이미지가 훼손하고 있다”, “강력 단속, 처벌해야 한다’는 기타 의견을 내고 강한 패널티 부여를 촉구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배달 시장이 확대되면서 직업 의식을 가지고 라이더를 수행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성숙한 배달 문화 정착을 위해 라이더는 물론 상점, 소비자들이 함께 노력해야 하며, 이를 위해 다양한 지원과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