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온라인의 신세계' 연다… '에스에스지닷컴' 3월 공식 출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신설법인이 다음달 공식 출범한다. 법인명은 에스에스지닷컴(SSG.COM), 대표이사는 최우정 대표가 맡는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신설법인이 3월1일 공식 출범한다고 26일 밝혔다. SSG.COM의 올해 매출 목표는 3조1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9.1% 높은 수치다.

2014년 1조원, 2017년 2조원을 돌파하며 해마다 두자릿수 이상 성장해 온 SSG.COM은 신설법인을 통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 예상 목표치를 이뤄내고 2023년 매출 10조원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먼저 온라인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배송서비스에 투자를 집중키로 했다.

현재 당일배송 및 3시간 단위 예약배송을 시행 중이나 온라인 전체 주문량의 80%를 차지하는 수도권의 배송효율을 더욱 높이기 위해 온라인 전용 센터 구축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센터는 보정(NE.O 001), 김포(NE.O 002) 온라인센터에 이어 김포 지역에 추가로 최첨단 온라인센터(NE.O 003)를 건설하고 하반기 오픈할 예정이다.

전국 100여개 이마트 점포에 있는 P.P(Picking&Packing)센터도 배송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2020년에는 2018년 대비 전체 배송처리물량이 2배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마트에서 백화점까지 아우르는 400만개에 이르는 상품과 콘텐츠를 보유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검증된 이마트의 신선식품과 PL상품(피코크, 노브랜드 등), 신세계의 프리미엄 패션(명품브랜드) 관련 상품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

최우정 SSG.COM 대표는 "국내 대표 이커머스기업으로의 성장에 시동을 걸었다"며 "온라인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기능에만 머무르지 않고 오프라인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온라인에서도 공유할 수 있도록 '고객에게 온·오프라인을 연결해주는 LINKER'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31일, 신세계그룹은 해외 투자운용사 ‘어피니티’(Affinity), ‘비알브이’(BRV)와 앞으로 이커머스 사업 성장을 위한 대규모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또한 올 1월26일 이들 투자운용사 2곳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투자금액은 총 1조원으로 온라인 신설법인 출범이후인 다음달 중 7000억원이 우선 투자되고 이후 3000억원이 추가적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김정훈 [email protected]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