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측 "고로케집 통편집 아냐…다음주에 정상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파동 고로케집 사장 김요셉씨.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측이 고로케집 '통편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골목식당 제작진은 10일 "청파동 고로케집 통편집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며 "가게마다 분량을 나눠 방송하는데 이번에는 고로케집 분량이 빠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주에는 고로케집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9일 오후 방송된 골목식당은 청파동 편으로 꾸려진 가운데 버거집, 냉면집, 피자집을 두고 백종원의 솔루션이 이뤄지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러나 고로케집은 방송되지 않아 관련 논란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고로케집은 건물주, 프랜차이즈, 명의 변경 등의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고로케집 건물은 사장 김요셉씨 사촌누나가 소유하고 있으며 고로케집은 개인이 창업한 가게가 아닌 부동산사업을 하는 A회사에서 체인으로 운영하기 위해 만든 프렌차이즈 브랜드라는 내용이다. 

이에 김씨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A회사는 저와 공동사업자인 사촌누나의 가족이 운영하는 가족회사다. 미스터고로케는 처음엔 A회사 사업자등록에 업종 추가로 사업을 시작했다"면서 "사업자 명의가 누구냐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었다. 다만 이 사업의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사업을 시작하면서 '골목식당'에 출연하게 될 거라고 생각하고 사업을 시작한 게 아니기 때문에 전혀 문제 될 것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도 9일 "처음 대면할 당시 가게 명의는 건축사무소였고 이에 제작진은 함께 방송하기 힘들다고 이야기했으나 사장님은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고 건축사무소와는 관계가 없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축회사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사장님 말에 '상황상 오해의 소지가 있고 요식업과 관련이 없는 회사인 데다 개인이 하는 음식점이면 명의 변경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