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에서 물건 사셨나요?… 이젠 '재사용종량제봉투'에 담으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서울 강서구와 손잡고 업계 최초로 '재사용종량제봉투' 시범 판매에 나선다.@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제 편의점에서도 물건을 구매한 후 일반 비닐봉투 대신 '재사용종량제봉투'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세븐일레븐은 서울 강서구와의 협력을 통해 편의점업계 최초로 '재사용종량제봉투' 시범 판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재사용종량제봉투'는 손잡이가 달려있어1회용 비닐봉투 대신에 장바구니 용도로 사용한 후 다시 쓰레기를 배출할 수 있는 종량제 봉투다. 그간 대형마트나 슈퍼 위주로 판매돼 왔으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건 이번 세븐일레븐이 최초 사례다.

'재사용종량제봉투'는 대형마트 위주의 운영 특성상 기본적으로 박스 단위(약 1000개)로 취급되고 있다. 그렇다보니 편의점의 공간이나 수요적인 측면을 고려해 봤을 때 도입이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에 강서구가 환경보호 및 자원 절약을 위해 세븐일레븐과 손잡고 '재사용종량제봉투'의 취급 단위를 소량 묶음(20매)화하면서 편의점에서의 도입 및 판매가 가능하게 됐다.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재사용종량제봉투'의 규격은 20ℓ(490원)다.

세븐일레븐은 서울 강서구 지역 점포에서 선도적 시범 운영을 거친 후 다른 서울 지자체와 수도권 지역으로 판매 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진형 세븐일레븐 비식품팀장은 "편의점이 1~2인가구의 주요 소비 채널로 성장하고 구매 단위도 커지면서 장바구니 사용이 점차 늘어날 수 밖에 없다"며 "환경이 우리 사회의 주요 이슈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편의점의 재사용종량제봉투 판매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인 만큼 적극적인 확대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친환경 편의점을 표방하고 다양한 환경 사랑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환경재단의 미세먼지 예방 1호기업인 세븐일레븐은 전국 9500여점포에 환경사랑 동전모금함을 설치하고 환경 기금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4월엔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 아이들의 건강 보호를 위한 'mom(맘)편한 KIT'를 후원했다. 그 외 미세먼지 예방 상품 판매 수익금 일부도 기부했다.

또한 유통업계 최초로 일회용 얼음컵을 완전 투명한 무지 형태로 바꿨고 PB 생수 '옹달샘물' 뚜껑을 기존 녹색에서 무색으로 변경해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